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2-07 오후 04:13: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2 선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경주 동학기념관 및 교육수련관 문 열어

동학발상지 경주, 한국정신문화 중심지로 위상 정립
용담정 인근에 전시공간 및 청소년수련시설 등 건립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2년 12월 03일
↑↑ 2일 동학기념관 개관식에서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며 개관을 축하했다.

‘동학기념관 및 교육수련관’이 지난 2일 개관식을 갖고 문을 열었다.
동학기념관은 경주시가 동학발상지성역화 사업의 일환으로 건립됐다.

경주시는 수운 최제우 선생 생가 복원을 비롯해 근대사상의 뿌리인 동학을 재조명하고, 동학발상지 경주를 한국정신문화의 중심지로서 위상 정립을 위해 추진했다.
133억원 예산을 들여 현곡면 가정리 555번지 일원 3만4332㎡ 부지에 동학기념관 214㎡, 교육수련관 1813㎡ 등 5동 규모 건물을 포함해 청소년 수련시설을 갖췄다.
지난 2009년 동학발상지 성역화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18년 동학기념관을 착공해 지난해 12월 건물과 부대시설까지 완공됐다.

동학기념관은 전시공간으로 수운 최제우 선생의 일대기 및 동학 발상과 관련된 설명 자료를 관람할 수 있다.
교육수련관 1층은 강의와 세미나실, 2층은 일반객실과 가족실, 장애인실 등 총 12개 객실을 갖췄다. 족구장, 옥외 놀이시설 등 방문객들을 위한 공간도 조성했다.
동학기념관의 향후 운영은 화랑마을이 맡을 예정이다.

↑↑ 2일 개관한 ‘동학기념관 및 교육수련관’ 조감도.

시는 동학 관련 단체 프로그램 참여, 협력사업 추진, 주변 유적 연계 체험시설을 통해 새로운 관광명소이자 동학 발상지로서의 경주의 위상을 재정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학기념관 인근은 동일 사업으로 복원·정비한 수운 최제우 생가와 용담정, 수운 최제우 태묘, 유허비 등이 자리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화랑마을에 동학기념관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고귀한 문화유산을 바탕으로 글로벌 체험관광과 한국정신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가겠다”며 “경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동학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열린 개관식에는 주낙영 시장, 이철우 시의장,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박상종 천도교 교령, 동학 및 청소년 관련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동학의례를 시작으로 동학문화창작소 및 소리사랑 등 문화공연, 사업 경과보고, 테이프커팅, 현장투어 등이 진행됐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2년 12월 03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055
오늘 방문자 수 : 29,543
총 방문자 수 : 5,661,176,59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