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1-14 오후 08:17: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신라문화유산연구’ 제5호 논문집 발간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15호입력 : 2021년 12월 02일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장 경주 쪽샘B지구 18호 석곽묘 출토 동물문대부장경호 장식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박방룡)이 최근 신라문화 관련 자체 연구논문집인 ‘신라문화유산연구’ 제5호를 발간했다.

이번 논문집에는 △박방룡 ‘신라 오악 토함산의 신앙유적’ △조성윤 ‘신라 월성 문지 기초 조사 연구’ △김권일 ‘경주 황남동 120-2호 고분의 구조 연구’ △김유성 ‘신라 황룡사 중금당 굴광기초 축기부 재검토’ △손명순 ‘경주출토 신라 선각토기의 상징 의미 검토’ △박영경 ‘경주 남산 불곡 감실불에 관한 고찰’ △최진욱 ‘경주 남산 약수곡 제4사지 석조불좌상 및 금당의 복원적 연구’ △이정욱 ‘신라왕경의 하천 치수방재에 대한 고찰’ △최순조 ‘경주 토함산 제사유적에 대한 일고찰’ 등 소속 연구원들의 연구성과를 담은 논문 9편이 수록됐다.

이번 논문집에서 손명순 씨는 경주 쪽샘 44호분 출토 토기의 선각과 고구려 고분벽화의 모티브가 유사한 점에 주목했다.

‘경주출토 신라 선각토기의 상징 의미 검토’라는 주제의 논문에서 그는 “고구려는 벽화를 통해 묘주인의 사후세계를 위한 염원을 표현했다면 신라는 토기를 대상물로 삼아 장송의례, 영혼을 명계로 보내줄 수 있는 신령스러운 동물,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보이는 도교적 신화도상인 반인반조(半人半鳥)와 별자리 신앙에서 생겨난 사신이 표현됐다”면서 “특히 사신 가운데 북방의 상징 동물은 거북과 뱀의 결합인 현무가 아닌 사슴과 거북이 표현됐으며, 동방은 용, 남방은 새, 서방은 호랑이가 각 방위를 상징하며 배치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라는 고구려의 도교적 요소를 수용하면서도 독자적인 모습으로 재창조했으며, 선각 토기의 출토 예가 흔치 않은 것은 미루어 묘주인의 위계보다는 종교와 같은 개인의 사적인 측면으로 봐야 할 것”이라며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신라문화유산연구 논문집은 재직 중인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 중간발표 등 3차에 걸친 발표와 외부 심사를 거쳐 통과된 공모논문과 별도의 기획논문으로 구성돼 2017년 창간호를 시작으로 매년 발간되고 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15호입력 : 2021년 12월 0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928
오늘 방문자 수 : 13,308
총 방문자 수 : 5,092,064,88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