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6 오후 07:42: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정민호 시전집 출간, 첫 시집 ‘꿈의 경작’부터 지난해 출간한 ‘엔더슨을 위하여’까지

서정성과 역사의식 가미한 열여덟 권 시집 한 권으로 엮어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7호입력 : 2021년 02월 25일

정민호 시인의 그간 출간한 열여덟 권의 시집을 한 권의 책으로 엮은 정민호 시전집이 최근 출간됐다.
이번 시전집은 정민호 시인의 첫 시집 ‘꿈의 경작’(1969)을 시작으로 ‘강변의 연가’(1974) ‘어둠처럼 내리는 비’(1981) ‘넉넉한 밤을 위하여’(1986) ‘새로 태어남의 이유’(1990) ‘눈부신 아침’(1991) ‘소리와 정답’(1995) ‘역사의 강, 역사의 땅’(1995) ‘신라로 가는 길’(1996) ‘꽃잎으로 피어나리’(1998) ‘세월’(1999) ‘세월 앞에서’(2001) ‘목마름처럼 오는 것’(2006) ‘그늘’(2012) ‘매듭을 풀면서’(2014) ‘무하향의 하늘’(2016) ‘토마스 만의 겨울’(2019) ‘엔더슨을 위하여’(2020) 등 18권의 시집과 시인의 연보와 사진으로 구성됐다.

정민호 시인은 1966년 ‘이 푸른 강변의 연가’로 사상계 신인문학상에 당선돼 한국문단에 등단했다.
문학청년시절, 박목월 시집 산도화를 읽고 더 문학에 빠져들었다는 정민호 시인은 문학에 대한 동경을 가지고 당시 박목월, 김동리, 서정주 등이 교수진으로 있는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 입학했고, 훌륭한 스승 아래서 그의 시는 더욱 여물어갔다.

“저를 문단에 내보낸 박목월, 조지훈 두 분이 세상을 떠난 지금, 저의 시 전집을 묶게 된 것이 무슨 큰 보람이겠나 만은 첫 시집에서부터 절반의 시집이 모두 산질 돼 시집을 찾기가 쉽지 않아 한 권으로 엮게 됐습니다”

데뷔 후 지금까지 쉼 없이 다작을 이어온 정민호 시인은 평생을 신서정 위주의 시로 일관했다.
이번 시전집은 그런 정민호 시인의 50여년간의 시적 여정을 담은 책인 것.
이어 8, 90년대를 읊은 회고시를 두어 권의 시집으로 발간할 예정이라고 한다.


남에게 내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시가 좋은 시임을 강조하는 정민호 시인, 그의 시 중에는 읽어도 해독되지 않는 시는 없다. 쉬운 시로 독자들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그는 이 시대의 진정한 시인이다.
정민호 시인은 1939년 포항에서 태어났다. 서라벌예술대학(현 중앙대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으며, 1966년 박목월과 조지훈, 송 욱 시인의 추천을 받고 ‘사상계’ 신인문학상에 ‘이 푸른 강변의 연가’ 외 3편이 당선돼 문단에 정식 등단했다.

주요 저서로는 시집 ‘꿈의 경작’ 외 17권, 시선집 2권, 산문집, 수필집, 시조시집 2권 등이 있으며, 경주시문화상, 경북문화상, 한국문학상, 한국pen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경주문인협회장, 경주예총지부장, 경북문인협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한국문인협회 및 국제팬클럽 한국본부 자문위원, 동리목월문학관 관장을 맡고 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7호입력 : 2021년 02월 2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946
오늘 방문자 수 : 42,805
총 방문자 수 : 4,558,610,79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