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2 오후 06:01: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전점득 전 경주보건소장, 그림으로 연 인생 2막

내달 5일까지 로벤피스 카페갤러리서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63호입력 : 2020년 11월 12일
↑↑ 철마의 기억, 76x101cm, pen&ink, Watercolor.

전점득 전 경주보건소장이 펜드로잉 작가로 첫 개인전을 열었다.
경주제일교회 로벤피스 카페갤러리에서 지난 8일 전점득 작가의 펜드로잉전 개막식을 열고 내달 5일까지 일정으로 본격적인 전시에 들어갔다.

경주제일교회 장로인 전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Jesus 시리즈와 서출지, 삼릉, 계림, 제주, 주왕산, 계룡산 등 경주와 타지역의 풍광을 담은 작품 23점을 선보였다.

우연한 기회에 접한 펜화 전시에서 작품에 매료돼 펜화를 시작하게 됐다는 전 작가.
퇴직 후 펜드로잉 작가로 인생 2막을 시작한 그는 펜화에 입문한지 2년 만에 환경미술대전 우수상, 신라미술대전 특선, 포항 불빛미술대전 입선 등 경주, 포항에서 개최한 공모전에 출품해 당당히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펜화는 펜과 잉크만으로 스케치와 세부묘사, 입체적 표현까지 가능하다.

전 작가는 “펜드로잉은 그림 재료가 간편해 때와 장소가 따로 필요하지 않으며, 완성 후 성취감과 만족도가 높은 장르”라면서 “이번 전시는 퇴직 후 짬짬이 완성해온 작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자리이자 잘 알려지지 않았던 펜화라는 장르를 소개하기 위한 전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작가는 “그림으로 나를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은 참 매력적인 것 같다. 앞으로도 펜과 잉크를 벗 삼아 따뜻한 세상 이야기를 담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63호입력 : 2020년 11월 1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기획-정체성 잃은 경주공립미술관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기획특집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1,651
오늘 방문자 수 : 5,166
총 방문자 수 : 3,763,085,79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