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4 오후 05:04: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2019경주엑스포 ‘찬란한 빛의 신라’

신라 유산, 미디어 아트로 재해석…시각적 한계 넘어서는 새로운 경험
25일부터 상설운영체제 전환, 365일 관람객 맞이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1일

옮겨가는 걸음과 손길마다 바닥과 벽면에 오색찬란한 연꽃으로 흔적을 남기는 아름다운 영상미를 바탕으로 하는 전시에 찬사가 쏟아졌고 이를 담기 위한 카메라 세례도 곳곳에서 이어진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선보이는 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찬란한 빛의 신라’ 전시가 첨단 미디어아트를 통해 신라의 문화유산을 재창조하며 화려한 영상미로 관람객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 전시는 7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돼 입체적인 시각적 표현과 다채로운 사운드 등 관람객의 오감을 자극하는 체험형 전시로 펼쳐지고 있다.

특히 일부 전시관에는 반응형 센서가 적용돼 관람객의 움직임을 인식하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전시관 입구에 들어서면 첨성대가 가장 먼저 관람객을 맞이한다. ‘경계에 서다’는 신라의 천문학을 대표하는 첨성대의 형태를 상징하는 입체 조형물 내부와 외부에서 LED 조명이 다채로운 형태로 살아 움직인다.

별빛의 산란과 확산, 화려한 하늘빛의 변화 등을 추상적으로 재현하며 관람객들에게 첨성대 안으로 들어가는 듯한 황홀한 경험을 제공한다.

또 신라의 뛰어난 금 기술을 모티브로 한 ‘찬란함을 잇다’로 반응형 센서가 적용돼 걸음과 손짓을 할 때마다 바닥에 투영되는 ‘천마총 금관’ 등이 흩어지고 합쳐지는 인터랙티브 체험을 가능케 한다. 뿐만 아니다. 성덕대왕신종의 종소리를 무빙 조명과 입체 사운드로 연출한 ‘밤하늘에서 꿈꾸다’와 신라 화랑들의 흔적이 새겨진 임신서기석의 내용을 모티브로 한 ‘신념을 마주하다 전시관’도 많은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전시의 아름다운 영상미는 인도 공영방송 라자사바TV의 다큐멘터리와 태국 최대 방송국 CH3의 드라마 촬영장으로도 선정되며 높은 콘텐츠 완성도를 국내외에서 증명하고 있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올해 엑스포는 25일부터는 상설 운영체제로 전환해 365일 관람객을 맞이한다”며 “‘찬란한 빛의 신라’ 뿐만 아니라 ‘신라천년, 미래천년’ ‘신라를 담은 별’ 등 경주엑스포에서만 볼 수 있는 우수한 콘텐츠를 지속해서 운영하고 발전 시켜 관람객들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948
오늘 방문자 수 : 12,608
총 방문자 수 : 2,527,528,78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