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8 오전 10:50: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지금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는] 클래식·가곡·대중가요·재즈 등 장르 넘나드는 아름다운 무대

감동 낭만 선율로 서라벌이 물든다
공연페스티벌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로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분위기 고조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11호입력 : 2019년 10월 24일
↑↑ 13일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베트남 호찌민 시립 봉센공연단이 아름다운 음색의 음악과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선보인 다양한 장르의 공연 무대가 경주엑스포공원을 감동적인 선율로 휘감았다.

지난 주말 경주엑스포 공원 백결공연장은 클래식과 가곡, 대중가요 등 장르를 넘나드는 공연이 이어지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특히 경주 출신의 시인 박목월과 김동리, 대중가요 1000여곡을 작사한 정귀문 선생의 노래를 한데 모아 선보인 ‘동리·목월·정귀문 선생 그리고 시와 노래’ 공연은 관람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 19일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동리,목월,정귀문 선생 그리고 시와 노래 공연을 꾸민 참가자들이 단체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은 경주지역을 기반으로 35년째 활동을 하고 있는 가수 장하영 씨와 경주 출신 트로트 가수 장보윤 부녀가 정귀문 선생이 작사한 ‘마지막 잎새’(배호), ‘바다가 육지라면’(조미미) 등을 불러 중년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이어 성악가 박준혁과 소프라노 윤선경이 박목월 시인의 시로 만든 가곡 ‘이별의 노래’, ‘나그네’, ‘사월의 노래’, 김동리의 시 ‘어머니’ 등을 노래로 불러 감동적인 무대를 꾸몄고 강이레 어린이도 김동리의 시로 만든 동요 ‘귀뚜라미’, ‘아카시아꽃’ 등을 선보였다.

19일 스토리텔링 MC의 해설과 영상이 함께하는 NMC 솔리스트 앙상블의 ‘클래식 스토리’도 관광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NMC 솔리스트 앙상블은 클래식의 대중화를 위해 성악가를 중심으로 전국을 무대로 공연을 펼치는 팀으로 26일 오후 1시와 3시 30분 두 차례 더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25일부터 27일까지는 이집트 룩소르 공연단이 이집트 고유의 문화를 담은 전통 민속무용 등을 선보일 예정이며, 경주를 대표하는 경주 국악협회의 신명 나는 국악 무대를 비롯해 아리랑 태권무, 퓨전 탈출 퍼포먼스, 뮤지컬 갈라쇼, 천신 무예 화랑 찬가 등 다양하고 풍성한 공연페스티벌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분위기를 한층 더 고조시킨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11호입력 : 2019년 10월 24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042
오늘 방문자 수 : 14,003
총 방문자 수 : 3,506,780,413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