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5 오후 04:31: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문화

한국 데마크 수교 60주년 기념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떠나는 경주 월성’展

덴마크 니콜라이쿤스탈 미술관에서 9월 8일까지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25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와 함께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니콜라이쿤스탈 미술관에서 ‘KOREA IN DENMARK – welcom to the Moon Palace : 월성’ 전시회를 개최한다.

경주시와 함께 하는 이번 전시는 한국과 덴마크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양국 간의 우호를 증진하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해외에 알리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덴마크는 안데르센의 아름다운 동화가 펼쳐진 나라이자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장난감 ‘레고’의 나라다. 이러한 덴마크에서 신라의 이야기가 ‘레고’와 만나 전시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처음 선보였던 전시 ‘프로젝트 展 월성’의 연장선으로, 월성 출토 토기와 토우를 결합하고, 깨어진 토기에서 찾아낸 신라의 달을 찍은 사진을 선보인다. 특히 토우와 장난감 레고를 결합한 작품들은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레고의 고향인 덴마크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열리는 이번 행사에 레고와 함께 어우러진 신라 토우가 공개되는 것은 양국 간의 관계에서도 그 상징성이 크다. 전시 장소인 니콜라이쿤스탈 미술관은 13세기에 지어진 건물로, 수도 코펜하겐에서 3번째로 오래된 교회이기도 해 문화재를 활용한 공간으로써 이번 전시의 의미를 더 하고 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 ‘AD 101로 떠나는 여행’은 이인희 작가가 적외선 카메라와 3차원 입체 카메라 등을 활용해 월성 발굴 현장을 담은 작품 4점을 내놓았다. 작품 속 현장은 특수촬영기법에 힘입어 더욱 생동감 있게 표현되었다. 전시장을 찾은 현지 관람객들은 코펜하겐에서 약 8000km 떨어진 한국의 신라 궁, 월성의 한 가운데 서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2부 ‘토우, 레고와 함께 놀다!’에서는 양현모 작가가 월성에서 나온 토우를 덴마크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친숙한 장난감 ‘레고’와 조합한 작품 사진 창작한 작품들이 등장한다. ‘흙으로 만든 인형’이라는 뜻을 가진 토우는 주로 경주에서 출토되는 유물인데, 토기에 붙어있는 토우는 평균 5~6cm 크기이므로 레고 인형과도 잘 어울린다. 특히, 2017년에 공개된 ‘카프탄(이슬람 문화권의 옷)을 입고 터번을 쓴 토우’의 사진도 레고와 함께 선보이는데 동양과 서양을 이어준 이슬람 문화처럼 한국과 덴마크를 이어주는 역할을 한다.

3부 ‘문라이트 오브 팔라스 앤 미스터리’ 이상윤 작가가 월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나온 토기 9점을 주제로 만든 작품전이다. 월성 발굴 현장에서 나온 토기들은 위에서 내려다보면 평면이 깨진 정도에 따라 마치 달이 차고 기우는 모습이 연상된다. 또 월성의 모양이 반달과 비슷해 고려 시대부터 반월성으로 불려 왔는데, 작가는 이러한 사실에 주목하여 월성의 토기를 달로 형상화한 사진으로 표현했다. 월성을 ‘달’로 형상화한 작품들은 한국, 경주, 월성에 대한 시각화를 도와주는 주요한 열쇠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6월 28일부터 9월 8일까지 열리며, 월요일(휴관)을 제외한 평일(낮 12시~오후 6시)과 주말(오전 11시~오후 5시)에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만나는 신라의 이야기가 유럽의 여러 사람에게 새로운 한류를 만나는 즐거운 추억이 되길 기대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측은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조사 성과 공개, 대국민 현장 설명회, 각종 홍보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왔다”면서 “경주 월성은 세계가 가꾸고 보호하는 문화유산이므로 전 세계 사람들이 그 아름다움과 가치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경주와 월성이 국내는 물론, 세계인들에게도 흥미로운 공간으로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25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201
오늘 방문자 수 : 3,323
총 방문자 수 : 965,470,699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