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3 오후 05:5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문화

동국대 윤범모 석좌교수 국립현대미술관 신임관장 선임

경주문화엑스포 발전 견인 역할 해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08일
↑↑ 지난 2016년 5월 솔거미술관에서 열린 박대성 화업 50년 기념전 개막식에서 윤범모 전 경주엑스포 총감독이 전시 기획의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신임 관장으로 윤범모 동국대 석좌교수가 임명됐다.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윤범모 관장은 2016~2017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총감독을 역임하며 전통과 현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전시와 콘텐츠를 발굴·기획해 엑스포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또 한국을 대표하는 미술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인 그는 총감독을 맡기 전인 2015년부터 경주엑스포 자문위원으로 활약했으며 경주솔거미술관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운영과 전시를 주도했다. 지금도 솔거미술관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가 기획한 엑스포 전시의 대표작으로는 2016년 ‘소산 박대성 화업 50년 기념전’, ‘백남준 10주기 추모전’, ‘실크로드의 新(羅)光 특별전’과 2017년 ‘신라에 온 국민화가 박수근’을 꼽을 수 있다.

박대성 화백의 등단 50주년을 맞아 반세기 소산 예술의 진수를 한 자리에 모은 전시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창시자 백남준 선생의 타계 10주기를 맞아 지방 최초로 ‘백남준 10주기 추모전’을 열었다. 이는 경주엑스포가 1998년 이래 소장하고 있는 작품 ‘백팔번뇌’에 대한 대중이해도를 높이고 미디어아트라는 예술장르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

‘빛’을 주제로 미디어아트, 사진, 회화, 설치 등 현대미술이 가미된 ‘실크로드의 新(羅)光’ 특별전은 독특한 실험정신으로 전통의 도시 경주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 넣었다. 특히 2017년 ‘신라에 온 국민화가 박수근’ 전시는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리며 경주솔거미술관의 대외적 위상과 인지도를 크게 높였다. 무엇보다 박수근 화가의 예술 토대에 신라문화가 있다는 사실을 알린 의미 있는 전시였다. 당시 박수근미술관과 개인 소장 작품 100여점을 어렵게 모아 특별전을 이뤄냈고 관람객들은 ‘생애 몇 번이나 만나게 될지 알 수 없는 드문 기회였다’고 호평했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에서도 윤 관장과 경주·경북 미술인들이 기획한 ‘한국-베트남 미술교류전’은 대성황을 이루며 현지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윤범모 관장은 “우리나라 국제문화축제의 원조격인 경주엑스포의 총감독 역임은 즐겁고 소중한 경험이었다”며 “경주는 실크로드의 종점이자 세계문화를 받아들이고 신라화한 상징적인 지역이다. 엑스포가 국내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감동을 주는 문화담론의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개관 50주년을 맞이한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이다. 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관 등 모두 4관 체계로 운영되며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08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844
오늘 방문자 수 : 44,411
총 방문자 수 : 966,727,023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