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12:16: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세계한글작가대회 6일부터 4일간 경주서 열려

3.1운동 100주년 기념 ‘민족혼의 요람’을 대주제로
10개국 명사 참여 ‘한글문학 미래 담론의 장’ 열어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5일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가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경주 하이코와 경주예술의전당 등 경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 대회는 (사)국제펜한국본부(손해일 이사장)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북도, 경주시 후원으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민족혼과 한글 말살을 획책했던 일제 강권통치에 맞선 3·1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세계한글문학-민족혼의 요람’을 대주제로 정해 한글문학이 나아가야 할 다양한 담론의 장을 펼친다.

대회 조직 및 집행위원회는 신달자 조직위원장(시인), 김홍신 집행위원장(소설가)을 비롯해 신경림(시인), 이종걸(국회의원), 권재일(한글학회장), 김종규(삼성출판박물관 관장) 조직위원, 한국문학 주요 5개 단체장과 사무총장 등 51인의 집행부로 구성됐다.
독일, 미국, 알제리,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캐나다 등 10개국 51명의 유명작가와 문인, 한글학자 및 전문가 등이 연사로 나서며, 국내외 문인과 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시민과 학생 등 일반 참가자들의 참여 기회를 폭넓게 열어놓았다.
참가 희망자들은 대회장인 하이코에서 간단한 등록절차만 거치면 특별강연, 문학강연을 참관할 수 있다.

개막식은 6일 오후 6시 하이코 3층에서 열린다.
신라시대 군악대인 신라고취대와 가야금 3중주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대회사, 환영사, 축사, 축시낭송, 축하공연과 환영만찬 등이 진행된다. 축시는 신경림 시인과 김후란 시인이 낭송한다.

이어 7일 하이코에서 ‘한글문학을 바라보는 세계의 시각’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이 김홍신 소설가의 사회로 진행된다.
중앙대 초빙교수이자 대한민국예술원 문학분과 회장인 이근배 시인, 46년 동안 한국어를 연구해온 알브레히트 후베 독일 본대학 명예교수, 한국 현대문학을 연구해온 하타노 세쓰코 일본 니이가타현립대학 명예교수가 강연을 맡았다.
또한 3.1운동 100주년과 문학의 민족 정체성, 문학 매체를 통해 본 민족정체성 등 세계 한글문학의 민족정체성 등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진다.

8일에는 한민족 문학의 어제, 오늘, 내일을 주제로 미래세대를 위한 문학과 교육, 한민족 문학의 근원과 그 확산 등 제2주제 발표가 있다.
또 곽효환 시인의 사회로 신달자 시인이 ‘한글의 새로운 부활과 조명’, 알브레히트 후베 교수가 ‘한글은 묶여 있는 영웅’을 제목으로 한글문학 세계화에 대한 문학강연도 진행된다.

폐회식은 8일 오후 7시, 경주예술의전당에서 경주시민과 함께하는 한글문학축제와 함께 열린다.
바리톤 김동규, 소프라노 김나영, 경주교향악단, 경주국악협회 두두리, THE SHIM, EL밴드, 정병수 무용단이 깊어가는 가을 경주 정취를 만끽할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5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255
오늘 방문자 수 : 15,036
총 방문자 수 : 476,212,940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