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9 오전 10:50: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문화

전회 매진 감성적 국민 연극… 손숙의 ‘어머니’


선애경 기자 / violetta22@naver.com1159호입력 : 2014년 09월 26일
↑↑ 강인한 어머니 상을 열연하고 있는 배우 손숙.
ⓒ (주)경주신문사


우리 ‘엄마의 어머니 이야기’를 가슴 절절하게 그리는 연극 한 편이 이 가을 경주시민을 찾는다.

오는 27일 경주예술의전당에서 한가위 특별 기획으로 선보이는 연극, 손숙의 ‘어머니’가 바로 그것. ‘어머니’는 지난 1999년 정동극장 초연 당시 문화 게릴라 이윤택과 지성파 배우 손숙의 만남으로 주목받았고 주연배우 손숙이 “앞으로 20년간 이 작품에 출연할 것”을 약속해 화제가 됐던 작품이다.

이 연극은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 분단의 현대사를 고스란히 관통함과 동시에 남편의 바람기, 혹독한 시집살이, 자식의 죽음까지 감내해야 했던 우리 ‘엄마의 어머니 이야기’를 가슴 절절하게 그리고 있으며 손숙은 이 극을 통해 세련되고 지적인 기존의 이미지에서 탈피해 강인한 어머니상을 보여준다.

손숙의 걸쭉한 경상도 사투리로 전개되는 입심과 유머감각, 그리고 특유의 애절함으로 표현되는 절정의 연기와 수년간 호흡을 맞춰온 연희단거리패 배우들의 노련한 연기는 ‘어머니’의 완성도를 높여 기대감 또한 상승하고 있다.

ⓒ (주)경주신문사


한편, 손숙의 어머니는 이후 2000년과 2001년 예술의전당 무대에 올라 전회매진 기록을 세운 바 있는 국민 연극이다. 1999년 손숙은 ‘어머니’러시아 공연 직전 환경부장관으로 임명되었으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공연을 강행했고 ‘어머니’는 러시아 타캉가 극장에서 공연을 마친 후 기립박수를 받은 바 있다.

“MAMA”를 외치는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한국의 정서가 보편성을 갖고 세계인과 만날 수 있음을 보여준 것.

그러나 러시아 공연을 계기로 장관직에서 사퇴함으로써 결국 ‘어머니’는 손숙을 배우 손숙으로 돌아오게 한 계기가 된 작품이기도 하다.

1963년 <삼각모자>의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무대에 첫발을 내디딘 손숙은 올해로 연기인생 51주년을 맞는다. 현재 그 누구보다 연극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어머니’공연은 벌써 15년째 롱런 중이다.

이번 공연은 2014년 문예회관 특별프로그램 개발지원사업 우수공연 프로그램 선정작으로 복권기금 문화나눔의 일환으로 공연료의 일부를 지원받아 시행되며, 한가위를 맞아 독거노인들과 관내 문화소외계층 500여명에게 객석 나눔도 적극 시행해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주)경주신문사


장소: 경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일시: 27일(토) 오후 3시, 7시 30분
관람료: VIP 3만원, R석 2만원, S석 1만원
선애경 기자 / violetta22@naver.com1159호입력 : 2014년 09월 26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60
오늘 방문자 수 : 18,312
총 방문자 수 : 389,590,620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