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지난뉴스

경부고속철은 약속대로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1998년 12월 05일
경부고속철도 경주노선에 대한 정부의 최종안이 확정발표되었다.
경주시민들의 바램과는 달리 경주경유노선은 2단계공사에 포함되었고 2006년에 착공하겠다던 당초의 계획에서 2004년으로 착공시기가 2년 당겨진 것 외에는 건교부안에서 별로 달라진게 없어보인다.
그런데 한가지 주목할 내용은 2002년에 호남선을 착공하겠다고 발표한 대목이다.

정부는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경주노선을 제외시킬 수밖에 없고 2단계공사도 경제여건이 호전된다면 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그런데 정작 발표된 최종안에 '호남선 2002년 착공'을 포함시켰다. 물론 호남선이 고속철도화 되는데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경부선이 경주노선을 제외할 경우 경제성에 문제가 있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시급히 2단계공사를 착공해야할 입장이다 그럼에도 경주노선을 제외시키고 호남선을 먼저 착공하겠다는 것은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정부는 지금까지 경주노선문제에 대한 최종입장정리를 수차례 발표해왔고 그때마다 경주시민을 포함한 동해권 300만 주민들은 혼란을 거듭해왔다.
대부분의 시민들이 2004년에 경주노선을 착공하겠다는 정부안을 그대로 신뢰하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있다.

정부가 경주경유노선을 현대통령의 임기이후인 2004년에 착공하고 호남선은 대통령 임기내에 착공하겠다는 것은 이지역 300만 주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수 없다.
그러나 경주지역은 의외로 조용하다. 경부고속철도 경주경유문제에 정치생명을 걸겠다던 사람들은 다 어디갔는지 모르겠다.
목숨을 걸고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시민단체들도 다 어디갔는지 궁금하다.

지역 국회의원, 경주시장, 시의원들은 시민대표답게 단군이래 최대역사로 불리는 경부고속철도의 경주경유문제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1998년 12월 0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363
오늘 방문자 수 : 1,739
총 방문자 수 : 1,553,020,70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