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6 오전 08:49: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출향인소식

‘현대판 경주 최부자’ 한주식 회장

경주최부자댁 들러 최부자 정신 고취 !!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47호입력 : 2020년 07월 09일
↑↑ 최부자댁을 찾은 한주식 회장(가운데) 일행

경주출향인으로 본지에 자주 자선과 선행이 소개된 지산그룹 한주식 회장이 지난 5일 가족친지들과 함께 경주최부자댁을 찾아 최부자댁 정신을 되새기는 의미 깊은 행사를 가졌다.

이번 방문행사는 ‘The 큰 바보 경주최부자’를 쓴 본지 서울지사장 박근영 작가가 안내를 맡아 최부자 정신과 한주식 회장의 정신에 대해 공통점을 비교하며 참석자들에게 상생과 나눔 정신을 강조했다.

박근영 작가는 참석자들에게 경주최부자의 기본정신인 육훈과 윤연, 경주최부자가 부를 일군 과정과 이조리에서 교촌으로 이전해 올 당시의 여러 겸손한 조치를 짧게 설명하고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마지막 부를 어떻게 마감했느냐에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준 선생이 독립운동과 대학설립에 모든 부
를 바쳐 그 부가 대한민국과 대학이 존재하는 한 영원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박근영 작가는 최국선공이 부를 일으키는 과정이 황무지 개간과 이앙법 등 그 시대 매우 혁신적인 방법이었고 한주식 회장이 부를 일으키는 과정도 쓸모 작은 야산 등의 땅을 사들여 이를 물류 전진지기로 만드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부를 일으켰다고 강조하고 특히 이웃과 지역사회,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데 쓴 것 역시 공통분모라며 한주식 회장의 나눔정신을 최부장 정신에 대비해 설명했다.

↑↑ 최부자댁 설명을 듣는 한주식 회장(왼쪽).

한주식 회장은 만석꾼인 경주 최부자가 지금의 기준에서는 큰 부자가 아닐지 몰라도 경제규모가 작고 농경이 중심이 된 당시 생활에서는 엄청난 부자였고 그런 부자가 자신을 떠나 이웃과 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후손들에게 그 정신을 물려준 것이 오래도록 부를 유지한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한주식 회장은 최근 매년 10억원 이상의 재원을 용인 적십자사와 지산 그룹이 관리하는 물류창고가 있는 시군 지역에 집중적으로 자선기금으로 내놓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났을 때도 4억5000만원을 투척해 마스크를 구입, 역시 경기도 일대와 경주시에 전달하는 등 부의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주식 회장 일행은 최부자댁을 나온 후 월정교와 계림 등을 둘러본 후 키덜트 뮤지엄과 자개 갤러리를 방문한 후 행사를 마쳤다. 박근영 작가는 월정교에서 경주최부자댁 자리가 신라시대 요석공주의 집터였다는 점과 계림의 괴목들이 일제 강점기 베어져 나갈 뻔 했는데 그것을 경주최부자댁 후원의 괴목을 대신 베는 것으로 무사힐 지킬 수 있었다며 최부자댁에 감추어진 특별한 이야기를 전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47호입력 : 2020년 07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1,772
오늘 방문자 수 : 29,338
총 방문자 수 : 3,504,713,01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