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1 오후 07:09: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신임 최선주 국립경주박물관장 “박물관 민족문화 전당 역할 하도록 최선”

경주박물관 콘텐츠 발굴, 온라인 서비스 확장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1호입력 : 2021년 01월 07일
↑↑ 국립경주박물관 최선주 관장.

국립경주박물관 신임관장으로 최선주(58) 씨가 임명됐다.
최선주 신임관장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전남대학교 사학과와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 전남대 대학원 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나라 국립박물관에서 연수했으며 불교 조각을 전공했다.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초대 팀장, 국립광주박물관 학예연구실장, 국립춘천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 연구기획부장, 미래전략담당관을 역임하고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박물관 기획통이다. 2009년 한국박물관 개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팀장을 맡아 전국 600여개의 국공사립 박물관, 미술관과 함께 사업을 추진해 박물관·미술관의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
기획한 주요 특별 전시로는 ‘고려 말 조선 초의 미술’ ‘양양 낙산사와 관동팔경’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 등이 있다.

특히 2019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한 ‘영월 창령사 오백나한전’은 세간의 이목을 집중 시켜 국립박물관 전시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요 저서와 논문으로는 ‘인체로 본 불교 조각’ ‘고려 초기 관촉사 석조보살입상 연구’ ‘영월 창령사 오백나한상의 도상연구’ 등 불교 조각 연구의 다수 논문이 있다.

최선주 신임관장은 “경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국립경주박물관을 통해서 찬란했던 신라의 문화와 불교미술의 정수를 느끼는 감동의 장소로 만들어 갈 것”이라면서 “코로나로 인해 당장 박물관을 찾을 수 없는 분들을 위해 국립경주박물관의 콘텐츠를 발굴해 온라인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게다”고 밝혔다. 이어 “국립경주박물관을 민족문화의 전당으로써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경주시민과 경북도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1호입력 : 2021년 01월 07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30
오늘 방문자 수 : 7,437
총 방문자 수 : 4,060,154,70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