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1 오전 11:40: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뉴스 > 지난연재 > 동리와 목월, 그 잊혀져가는 이야기들

[10]나의 스승 동리선생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17호입력 : 2017년 11월 16일
↑↑ 정민호 시인
동리목월문학관 관장
ⓒ (주)경주신문사
내가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에 입학을 하려고 찾아 간 것이 1960년 봄, 서울 미아리 고개를 넘은 것이 나의 운명이요, 동리선생과 만나게 된 첫 계기였었다. 나로 하여금 시인이 되게 한 것도 바로 동리선생과 그 대학이었다. 김동리 선생이 그 때 내가 입학하려는 창작과 과장으로 계셨다. 입학생이 모인 자리에서 동리선생께 처음으로 내가 인사를 올렸다. 면접과 함께 ‘산정山頂’이란 제목을 주며 글을 한편 써내라고 해서 간단히 적어냈더니 나를 장학생으로 뽑아주었다. 그것이 나와 동리선생과의 첫 인연이었다.

그해 봄, 첫 수업이 시작 되었다. 주로 소설 강의를 김동리로부터 받게 되었다. 동리선생에게 학점을 받기 위하여 몇 편의 소설을 쓰게 되었다. <蛤殼합각>이란 작품을 실기 시간에 발표했었는데, 내 소설을 남기수라는 친구가 낭독했고, 나중에 동리선생으로부터 평을 받게 되었다. 좋은 칭찬을 받지는 못했지만 이 <합각>이 무난하고 구성이 쉽게 알 수 있는 구조로 쓰였다는 평을 받고 동리선생께 좋은 학점을 받은 것으로 기억된다.

동급생들 가운데는 벌써 문단에 등단한 사람도 있었다. 나는 문단에 등단도 못하고 그길로 바로 군에 입대를 하고 말았다. 입대하는 날 광장에서 나는 박수일을 만났다. 그 후는 까마득히 소식도 없이 사라졌다.

1979년 신라문화제 때였다. 서울서 김동리 선생과 서정주 선생을 초대문인으로 모시게 되었다. 우리나라 최고의 소설가, 시인을 경주에 모신 것이다. 숙소를 천우여관으로 정하고 내일의 문학행사를 위하여 오늘의 전야제를 두 분의 선배 문인을 모시고 쪽샘 ‘향화정’에서 벌였던 것이다. 김동리 선생은 경주 출신의 작가로서 경주를 무대로 한 작품 무녀도, 화랑의 후예, 달, 바위, 까치소리 등 수많은 작품을 써서 소설가로서 최대의 영광을 누린 분으로 경주가 자랑하는 선배 문인이요, 서정주 선생은 시집 “신라초新羅抄”로서 신라정신을 작품으로 승화시켜 한국 문단의 태두로 추앙을 받는 시인이다. 이 두 분을 경주에 초대하여 오시게 된 것은 경주 문인들은 더없이 영광이었다.

그 날 쪽샘 향화정(당시 경주 쪽샘에 있던 이름 있는 요정임)에 모인 사람들은 십여 명 정도, 김동리, 서정주 선생을 비롯하여 경주문협회원 여러분이었다. 저녁 무렵부터 저녁밥 대신 술상 앞에 앉아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두 선배 문인을 모시고 경주의 후배 문인들은 그 동안의 여러 가지 안부를 물으면서 술을 마셨다. 그 때의 최고의 술은 백화수복이라는 정종 이였다. 박주일 선생은 좀 늦게 찾아 왔었다. 벌써 술에 젖어 있었다. 두 원로 문인에게 인사를 하는 과정부터 절반은 응석, 절반은 주정이 섞인 말투였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17호입력 : 2017년 11월 16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894
오늘 방문자 수 : 17,863
총 방문자 수 : 610,316,79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