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1-19 오후 04:15: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문화
전체기사
종합
문화
스포츠
특집
행사
동리와 목월, 그 잊혀져가는 이야기들
경주의 풍광, 우리의 기억들
문화發 예술驛
조금진 관장의 그림읽기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문화 > 동리와 목월, 그 잊혀져가는 이야기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2]‘얼룩송아지’와 목월의 어머니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09호입력 : 2017년 09월 14일(목) 13:4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정민호 시인
동리목원문학관 관장
ⓒ (주)경주신문사
1968년 5월 5일, 어린이날에 황성공원 동편에 박목월 노래비 ‘얼룩송아지’ 노래비를 세웠다. 이는 새싹회(당시회장:윤석중)에서 신시60년을 맞아 전국에 있는 시인의 고향에다 노래비를 세웠다. 마산에 이원수, 울산에 서덕출, 서울에 윤석중, 그 외 각 지역에 세워졌는데, 경주에는 박목월 노래비가 황성공원에 세워지게 되었다. 그 때에 전국의 문인들이 구름처럼 모여들어 대성황을 이루었다. 그때 목월은 어머니를 모시고 왔었다. 아주 단정한 느낌을 주는 목월의 생모였다. 목월은 인사말에서「‘얼룩송아지’를 몰고 와야 하는데 나는 어머니를 모시고 왔다」고 하면서 어머니를 소개했다. 많은 사람들이 박수로 환영했다.

↑↑ 박목월 노래비 ‘얼룩송아지’비
ⓒ (주)경주신문사
그때 경주에는 ‘푸른편지’회 라는 아동문학 모임이 있었다. 제1회 때는 행사 명칭이 ‘박목월노래비건립 기념백일장’ 이라 하여 이 ‘푸른편지’회에서 주관하다가 몇 회를 치르고 나서는 경주문협으로 넘어오게 되어 그 대회가 나중에는 명칭을 ‘목월백일장’으로 바꾼 것이다. 이 노래비의 내용을 보면,




노래비
얼룩송아지

송아지, 송아지 얼룩송아지
엄마소도 얼룩소,
엄마 닮았네.

송아지, 송아지 얼룩송아지
두 귀가 얼룩귀,
귀가 닮았네.

↑↑ 제1회 목월백일장이 열리던 날-전국에서 문인들이 몰려왔다.
ⓒ (주)경주신문사
앞면에는 ‘얼룩송아지’를 세기고 뒷면에는 노래비 건립 요지를 적었다. 그것을 보면 다음과 같다, ‘이 겨레 온 어린이들이 즐겨 부르는 노래를 새긴 이 비는 신시 60돌을 기념하는 뜻에서 새싹회 후원으로 이 고장 어린이들과 뜻 있는 어른들의 정성으로 시인의 고장에 세우다’-1968년 어린이 날-박목월 노래비 건립위원회 라고 적혀있었다. 이날 박목월 노래비 건립 백일장에서 영예의 장원작품은 천북초등학교 6학년 김옥선 양의 ‘돌’이란 제목의 동시가 차지했다.

돌,
돌,
돌, 중에서
주춧돌이 되고 싶다
오두막집이라도.

정용원(동시인, 아동문학가) 선생의 말을 빌리면 “불과 다섯 행 밖에 안 되는 내용이지만 가난한 우리나라를 떠받치는 주춧돌과 같은 사람이 되겠다는 갸륵한 의지가 담겨있다”고 했다.
경주신문 기자  gjnews21@hanmail.net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필리핀에서 온 김희진 씨-“한국에..
최 시장 불출마 번복에 지역 선거판..
포항~영덕 동해선 철도, 26일부터 ..
2018 경주시 청소년 합창단 단원 모..
경주의 조선 스토리(9)-금장대에 올..
‘경주말(語)의 보존과 활용2’ ‘..
권석희, 배옥임, 강옥희 ‘3人전 3..
경북도지사 도전 후보들 민심잡기 ..
개띠 해의 경주개 동경이
김준홍 교수, 경북정책연구원 신임 ..
최신뉴스
경주시, 2018 송화도서관 독서동아..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 실시  
통합문화이용권 2월 1일부터 주민..  
경북도, 자동차세 절세 노하우 공..  
알아두면 좋은 2018년 달라지는 소..  
노후 경유자동차 조기 폐차 지원사..  
2018 내셔널리그, 3월 17일 개막  
제7회 경주시 건축상 수상작 종합..  
경북도, 2018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경북도 인터넷중독 예방교육 및 상..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