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후 06: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서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벌매’ 발견

2008년 국립공원원공단 관리 이후 멸종위기 야생생물 11종 증가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5일
↑↑ 경주국립공원에서 신규로 발견된 벌매/사진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경주국립공원 토함산지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인 벌매(Pernis ptilorhynchus orientalis)가 신규로 발견됐다.
국립공원공단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인 벌매를 신규 발견하고 담비, 삵, 참매 등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을철 억새군락지로 유명한 토함산지구 암곡초지 일원에서 올해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참매, 벌매, 삵, 담비 4종의 서식과 깃대종인 원앙의 서식지를 새롭게 확인했다.
벌매는 경주국립공원에서는 처음 발견된 종이다.

벌매는 봄, 가을 이동 시기에 많은 수가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나그네새다. 주로 까마귀류, 맹금류 등 다른 새의 둥지를 이용하며 산림 훼손에 의해 서식지 감소가 우려된다.

세계유산이자 국가지정문화재인 남산지구에도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담비를 무인카메라와 순찰 중인 직원이 영상으로 촬영했다. 2009년 단석산에서 처음 발견한 이래 경주국립공원 5개 지구에서 서식이 확인되고 있다.

경주국립공원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국가관리를 시작한 2008년 12종에서 2020년 23종으로 증가했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야생생물과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여섯 곳의 국립공원특별보호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다수 발견된 암곡습지를 비롯한 암곡초지 일원은 올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부터 5년간 약 15억원을 들여 집중 복원·관리할 계획이다.

서영각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문화자원과장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증가는 2008년 국가관리 전환 이후 체계적 관리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으며, 경주국립공원의 소중한 생물종 보존과 안정된 서식지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569
오늘 방문자 수 : 29,854
총 방문자 수 : 4,060,212,68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