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9 오후 07:02: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사회

“맥스터 추가 건설 멈춰라”

대책위, 맥스터 추가 건설 공론화 중단 촉구
경주역 앞에서 천막농성 이어가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1일
사용후핵연료 저장 시설인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공론화가 추진 중인 가운데 지역 시민
단체가 저지 투쟁을 시작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
대책위’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맥스터 추가건설 저지와 주민투표를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월성1~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무효 확인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접수했으며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은 불법 시설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방폐장 유치지역 특별법 18조에 따르면 사용후핵연료 관련 시설은 유치지역에 건설할 수 없다”면서 “경주에 건설할 수 없는 사용후핵연료 관련 시설인 불법 핵쓰레기장이 경주에 건설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주시민은 고준위핵폐기물을 내보낼 수 있다는 희망으로 2005년 방폐장을 받아들였다. 경주시민이 목숨으로 지켜야 하는 법 조항이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정부와 한수원의약속 이행을 강조했다.
그들은 “정부와 한수원이 2016년까지 고준위핵폐기물을 경주에서 타 도시로 반출한다는 약속 시한이 4년 지났지만 경주시민에게 돌아온 것은 고준위 핵폐기물을 경주에 더 쌓아두기 위한 맥스터 증설이다”면서 “2005년 약속 이행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 후 공론화 저지를 위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오는 6월 30일까지 천막농성을 진행하며 이후 공론화 여부에 따라 농성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불법을 합법으로 위장하는 기만적인 공론화를 즉각 멈춰야 한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공론화는 맥스터 증설 공론화가 아니라 2005년 주민투표 약속 이행을 위한 공론화, 고준위핵폐기물 반출 방안을 논의하는 공론화다”고 말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734
오늘 방문자 수 : 2,812
총 방문자 수 : 2,961,354,834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