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5 오전 09:18: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사회

경주 故 손봉순 여사 ‘국민훈장동백장’ 선정

무의탁 12명 아이 키워낸 이 시대 진정한 어머니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9일
 
↑↑ 고 손봉순 여사.
2019 국민추천포상 ‘국민훈장동백장’에 경주의 故손봉순 여사가 선정됐다.
12명의 무의탁 고아들을 키워내면서도 남을 위한 봉사활동에 여념이 없었던 생전의 고귀한 뜻이 인정받았다.

손 여사는 1936년 경주의 한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나 일찍이 생업전선에 뛰어들어야만 했다. 결혼과 함께 중앙시장에서 자그마한 포목점을 운영하며 3명의 자녀를 낳고 키웠다.
그러던 어느 날 시장 한 귀퉁이에 주린 배를 안고 앉아있는 어린 아이를 발견하고는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본인의 친 자녀와 함께 먹이고, 입히고, 학교에 보냈다. 그때가 1964년 즈음.

그 이후로도 손 여사는 모두 12명의 무의탁 고아들을 입양해 성인이 될 때까지 뒷바라지해 훌륭한 사회인으로 키워냈다.
모두가 어렵고 가난했던 시절, 살림살이가 녹록치 않았음에도 가슴으로 낳은 자녀들을 친자녀와 다름없이 양육해 출가시킨 이야기는 아직도 경주시민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손 여사의 선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1984년부터 17년 동안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뒤늦게 결혼식을 올리는 동거부부 138쌍에게 결혼예복을 선물했다.

1987년부터는 양로원, 보육원, 장애인시설 등 경주소재 사회복지시설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각종 위문품을 전달했으며, 특히 소년소녀가장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장학금과 문화재 견학 등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뿐만 아니라 매년 100여명의 무의탁노인과 50개소 양로시설, 경주경찰서 전경들을 위해 김장을 담가주는 등 지역사회 곳곳에 그가 남긴 나눔과 봉사의 흔적은 모두 열거할 수 없을 정도다.
단 하루도 쉬지 않고 가족을 위해 외로운 영혼들을 위해 지역사회의 화합을 위해 분주했던 손 여사의 삶은 2018년 영원한 휴식을 얻었다.

생의 마지막에도 그의 유지는 “남은 포목은 경주시를 위해 써 달라”는 것이었다.
이에 시는 도매가 1000만원 상당의 포목을 경주 대표 축제인 신라문화제에 사용토록 축제조직위원회에 전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지치고 힘든 요즘, 손 여사의 국민훈장 수상 소식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숨은 봉사자들에게는 따뜻한 위로를, 경주시민들에게는 뿌듯한 자부심을 안겨주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의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 유공자를 국민추천을 통해 발굴해 최종 선정까지 약 8개월 이상 소요되며, 무궁화, 모란, 동백, 목련, 석류장으로 나눠진다.
올해 국민추천포상 수상자는 국민훈장 4명, 국민포장 8명, 대통령표창 12명, 국무총리표창 14명으로 총 38명이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335
오늘 방문자 수 : 19,507
총 방문자 수 : 2,961,188,462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