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29 오후 07:12: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 시래동 자택서 숨진 40대 ‘코로나19’ 감염 확인

사망 후 확진···지역사회 감염 전파 우려 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2일
↑↑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이 2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숨진 오 씨의 코로나19 확진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경주시 시래동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경주시에 따르면 오모(40) 씨가 21일 오후 9시경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오 씨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한 뒤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했고, 22일 오후 2시 30분경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오 씨는 지난 12일 경주시 외동읍 경북의원에서 기침에 따른 처방을 받았고, 14일에도 이 병원에서 기관지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오 씨는 숨지기 전까지 외동읍 소재 직장에서 야간근무를 해왔고, 21일에도 오전 1시까지 근무한 뒤 퇴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저녁엔 출근하지 않고, 연락조차 되지 않자 지인이 자택을 방문하면서 숨진 오 씨를 발견하게 됐다.

경주시와 방역당국은 오 씨가 내원한 외동읍 경북의원과 불국파출소, 오 씨의 직장 등을 폐쇄조치했다. 그리고 오 씨의 가족, 병원 의료진, 출동한 경찰, 방역 및 병원 이송자, 장례식장 직원 등 10여명을 자가 격리했다.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은 “현재 발생경위와 접촉자 등을 계속 파악하고 있다”며 “오 씨의 사체는 가족과 협의를 통해 화장 후 안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 씨의 직장 직원들에 대해서는 정확한 파악을 거쳐 추가로 조치할 계획”이라며 “질병관리본부는 오 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 씨의 사망으로 코로나19로 숨진 국내 3번째 사망자로 집계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특히 오 씨가 숨진 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에서 사망 전일까지 근무한 점 등으로 인해 지역사회 감염 전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236
오늘 방문자 수 : 6,253
총 방문자 수 : 2,539,238,01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