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7:5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사회

“반복되는 장애인수용시설 인권유린, 이제는 끝내야 한다”

장애인시설 인권침해사건, 진상규명 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401호입력 : 2019년 08월 01일

경주장애인시설 인권침해사건 진상규명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지난달 26일 경주시청 앞에서 장애인 시설 인권유린 사태 해결과 탈시설 권리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지난해 지역의 장애인시설에서 인권유린 사건이 불거진 지 불과 1년만에 또다시 안강지역의 장애인시설에서 벌어진 거주 장애인 폭행 및 정신병원 강제입원을 비롯한 인권유린 문제가 보도된 것을 짚고 경주시가 ‘수사 결과에 따른 가해자 후조치’입장을 고수해 ‘가해자 즉시분리’라는 최소한의 조치조차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지역의 장애인 수용시설 5곳중 3곳에서 유사한 인권유린 사건이 반복되는 것이 수용시설 정책에 대한 근본적 성찰 없이 일부 가해자의 일탈행위로 문제가 축소되어온 결과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시설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경주시는 사법처분이 있기 전까지는 조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며 “수사가 지지부진하게 이어지는 동안 시설 운영진들은 법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갖은 수단을 동원하고 공익제보자 색출에 열을 올렸다. 경주시의 솜방망이 처벌이 이런 결과를 낳은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경주시는 구체적인 탈시설·자립생활 대책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401호입력 : 2019년 08월 0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132
오늘 방문자 수 : 20,715
총 방문자 수 : 1,463,806,93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