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5 오후 04:31: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사회

일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경주서 첫 홈스테이

한일관계 악화 속 45년째 매년 한국으로 수학여행
내년 경주지역 학생들과 한·일 매칭 홈스테이 계획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0일
↑↑ 지난 8일 TheK호텔경주에서 치벤학원 수학여행단과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한일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45년째 매년 한국으로 수학여행을 온 일본 치벤학원(智辯學園) 수학여행단이 올해 처음으로 경주 가정집에서 홈스테이를 가져 관심을 끌었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이 지난 8일부터 4박 5일간 경주를 포함한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으며, 올해부터는 일본학생들이 경주 가정집에서 숙박하는 홈스테이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8일 TheK호텔경주에서 치벤학원 수학여행단과 간담회를 가지며 경주 방문을 환영하고 일본 학생들과 한‧일관계의 발전방향, 문화 교류 등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일본 치벤학원은 치벤학원중학교·고등학교, 와카야마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나라칼리지 등 6개 학교로 이뤄진 관서지방의 명문 사학이다.
‘일제 강점기 시대의 반성과 함께 일본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이 필요하다’는 고 후지타 데루키요 초대 이사장의 신념에 따라 지난 1975년부터 45년째 한국으로의 수학여행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경주를 방문한 치벤학원 학생 수는 17명이었던 지난해보다 3배가 늘어난 53명이며, 이 중 8명의 여학생이 경주교육지원청의 지원으로 경주의 가정집에서 홈스테이도 가졌다.
김 의원에 따르면 내년에는 경주지역 학생들과 치벤학원의 학생들을 매칭해 한국과 일본을 서로 오가는 홈스테이를 추진할 계획이다.

본래 매년 550여명에 달했던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은 2017년 북한의 반복된 핵실험으로 한국행 수학여행을 전면 중단하려 했으나, 김석기 의원의 설득으로 희망하는 학생들을 따로 모아 한국 방문을 이어오고 있다.
마찬가지로 올해는 한일관계가 심각하게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오히려 방문 학생 수가 늘고 경주에서 첫 홈스테이가 성사되는 등 양국 청소년 교류확대를 위한 김 의원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이번 홈스테이 성사를 계기로 경주교육지원청도 치벤학원과 경주지역 학교들 간 청소년 사회참여 국제교류를 추진하는 등 양국 청소년 교류를 확대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석기 의원은 “현재 한일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음에 따라 양국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 간의 교류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올해 경주에서 처음으로 실시되는 양국 학생들의 홈스테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욱 양국 청소년들의 교류가 확대돼 한‧일이 화합하는 새 역사의 디딤돌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치벤학원 환영간담회에서 “양국 청소년 간 교류가 많을수록 한일 양국의 미래는 밝아지고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향후 홈스테이를 비롯해 자매결연, 다양한 문화체험 등으로 치벤학원과 경주지역 학교 간 교류의 폭을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은 경주를 시작으로 공주를 거쳐 서울로 상경해 자매학교인 한양공고, 미림여고 학생들과 교류회를 끝으로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0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201
오늘 방문자 수 : 4,011
총 방문자 수 : 965,471,387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