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후 06:4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사회

‘경주시민청원’ 홈페이지 개선 필요하다

경주시민 참여 활성화 위해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6호입력 : 2019년 06월 27일

경주시가 운영하는 경주시민청원 페이지 활성화를 위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는 시정에 대한 시민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 정책의 하나로 ‘경주시민청원’ 페이지를 지난 12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민청원 홈페이지에 등록된 청원 중 20일 동안 500명 이상의 시민들이 공감하게 되면 시는 정책 등의 반영을 적극 검토하고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

26일 현재 경주시민청원 페이지에는 △황리단길 교통 안전문제 △경주 보문관광단지 입구, 흥무로 벚꽃길 야간경관조명 관련 문제 △자전거 도로 건 △주민자치센터 수강관련 신청 건의 △주차장입구 인도 관리의무 △대형마트 입점 △집 앞에 설치된 하수관 사용 문제 등 총 7건의 청원 글이 등록됐다.

이중 청원 페이지 개설 후 처음 청원된 황리단길 교통 안전문제가 청원 참여 17명으로 가장 많은 동의를 받았고 대형마트 입점 문제가 청원 참여 10명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청원 참여 0명인 건도 2건으로 확인됐다. 이에 경주시민청원 페이지 참여도가 다소 저조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시민들에 대한 추가적인 홍보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도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의 경우 ‘SNS 간편로그인’ 방식으로 청원을 남기거나 동의를 해 청원 참여자 개인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현저히 낮다.

반면 경주시민청원은 경주시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해야 청원에 참여할 수 있어 개인정보가 경주시 담당 부서에 보관돼 있고 청원 글에 성(姓)이 표기돼 민감한 청원 제기 시 개인정보 유출의 우려가 있다.

홈페이지 관련 전문가 A씨는 “SNS 간편로그인 방식은 개인정보를 SNS 업체에서 보관하기에 정부에서 개인정보를 얻고자 해도 어렵고 더욱이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경우 해외 업체로 개인정보 습득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관공서에서 수집한 개인정보를 열람하게 되면 열람기록이 남게끔 시스템 돼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없지만 SNS 간편로그인 방식보다 개인정보 유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홍보 등 경주시민청원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SNS 간편로그인 방식의 경우 한 명이 여러 SNS 계정을 통한 중복 동의가 가능해 배제했고 청원이 성립되면 알림을 전달하기 위해서만 개인정보 활용한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시민청원 개설 초기 단계로 향후 운영해 나가며 발견되는 문제점은 지속적으로 수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6호입력 : 2019년 06월 27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499
오늘 방문자 수 : 21,818
총 방문자 수 : 1,370,089,83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