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3 오후 05:21: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회

오는 11월 세계 최강 골프여제들 경주 찾는다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2년 연속 개최
경주시 골프여제 박인비 선수와 개최도시 협약식도 가져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6일

세계 최강 대한민국 골프여제들이 오는 11월 지난해에 이어 다시 천년고도 경주를 찾는다.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 오는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다.
대회는 호스트이자 홍보대사인 박인비 선수가 직접 기획해 열린다.

경주시는 5일 대외협력실에서 대회 주최사인 장상진 브라보앤뉴 대표와 박인비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개최도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인비 선수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경주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우리나라에서만 가능한 유니크한 대회로 국내 최고의 골프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의 고향이라 더욱 특별한 이곳 경주에서 대회가 오랫동안 개최되길 바라며, 최고의 플레이로 열심히 시합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시민과 팬들의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높은 대회 명성만큼이나 수많은 갤러리가 경주를 찾아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만큼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 시장은 박인비 선수에게 “경주의 며느리로서 자주 찾아와 홍보대사 역할을 해주길 바라며, 다음 주 열리는 프랑스 에비앙 마스터즈에서 좋은 소식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대한민국 탑 랭커들이 국내파와 해외파로 나눠 총상금 10억원을 걸고 맞대결을 펼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MBC와 골프전문 채널에서 직접 중계할 예정”이라며 “풍부한 골프 인프라를 갖춘 스포츠 명품 도시로서의 면모뿐 아니라 주요 문화재, 사적지, 관광지를 선수들이 사전 방문해 변화하는 천년고도 경주의 다양한 모습을 전국에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6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5,992
오늘 방문자 수 : 22,940
총 방문자 수 : 166,738,693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