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9 오후 07:0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회

경주 내남, 태양광시설 두고 끝없는 갈등

태양광발전시설 사업체 주민설명회 개최
반대위 주민들, 꼼수 공청회 주장하며 반발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내남면 주민들은 8일 태양광 발전시설 반대 집회를 가졌다.
ⓒ (주)경주신문사

경주시 내남면 박달리 일원에 신청된 29만여 ㎡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을 둘러싼 주민과 발전시설 사업체 간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8일 태양광발전시설 사업체인 ㈜에타솔라는 내남면 박달4리 한 식당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고, 이에 반발한 내남면 풍력·태양광 반대대책위(이하 대책위) 주민들이 설명회 장소 앞에서 반대 집회를 가졌다.

이날 대책위 주민 40여 명은 성명서를 통해 “사익 자본의 배를 불리기 위해 청정 내남을 파괴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시설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 2년간 생업을 포기하고 지속적인 반대에도 불구,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 시청과 도청 담당 공무원들의 무사안일 행정의 문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풍력·태양광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주민 삶의 터전을 파괴하고 주민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는 대규모 토목공사식 풍력·태양광 발전시설을 반대한다”고 호소했다.

또 “전력이 필요로 하는 곳에 소규모 분산형, 자가발전형, 산업공단 등 건물 지붕, 옥상, 고속도로 갓길 등의 장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하면 된다”면서 “사업체 측은 오는 24일 도청 허가결정 기한을 앞두고 공공장소가 아닌 발전시설 찬성 측 장소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사기 공청회”라고 주장했다.
↑↑ 자유발언을 통해 반대 주민들 일부는 격양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주)경주신문사

특히 일부 주민들과 내남면 이장은 자유 발언에서 “죽기 전에는 절대 이곳 내남에 발전시설을 건설할 수 없다”는 등 이전 집회보다 한층 격양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박재오 내남면장의 중재로 대책위 측과 사업체 측의 대화가 성사되는 듯 했으나 끝내 결렬됐다.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60
오늘 방문자 수 : 38,363
총 방문자 수 : 389,610,67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