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5 오후 08:45: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풀뿌리 언론이 희망이다’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19호입력 : 2017년 11월 30일
ⓒ (주)경주신문사


전국 지역주간지 종사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풀뿌리 언론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자리가 열렸다. (사)바른지역언론연대(이하 바지연)가 지난달 25~26일 강원도 속초에서 ‘풀뿌리 미디어가 희망이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바지연 소속 33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신학림 전 미디어오늘 대표의 특강 ‘촛불 1년과 언론의 역할’을 시작으로, ‘풀뿌리 저널리즘의 미래를 묻다-풀뿌리 미디어의 오늘과 내일’을 주제로 한 토론회, 취재·편집·관리·영업 분과 분임토의 등이 진행됐다.

이번 세미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풀뿌리 저널리즘의 미래를 묻다 - 풀뿌리 미디어의 오늘과 내일’ 토론회에서는 고양신문 김은정 부사장과 옥천신문 황민호 기자가 발제자로 나서 ‘지역신문이 구축해야 할 플랫폼’ ‘뉴스 신뢰성 회복을 통한 구독자 확보’에 대해 이야기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분권과 자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음을 강조한 고양신문 김은정 부사장은 “분권과 자치의 실현을 위해 지역언론이 성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지역신문은 독자와의 소통, 참여를 위해 다양한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밀착 플랫폼(지역과 밀착), 정보 플랫폼(독자와의 공유), 이슈 플랫폼(시민사회와의 공동 대응), 마케팅 플랫폼(신뢰의 시장 구축)을 예로 들며 지역신문이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기반 사항을 설명하기도 했다.

옥천신문 황민호 기자는 뉴스 신뢰성 확보를 위해 옥천신문이 지켜온 경영원칙과 함께 내부 구성원을 위한 복지제도 운영 사례를 소개했다. 인력에 투자하는 것이 풀뿌리 언론의 지속성을 담보하는 한 방안이 될 수 있다는 것.

황 기자는 “편집국 성원이 광고 수주나 구독 업무 등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비롯해 5년 차 직원에게 주어지는 1개월 유급휴가 등 오랫동안 운영해온 사내 복지제도가 있다”며 “최근에는 금요일 탄력근무제(주4일 근무), 건강한 지역 농산물로 점심식사를 할 수 있는 구내식당과 직원 자조금융 운영 등을 통해 보다 나은 일터가 되는 것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취재·편집·관리·영업 부문에서 총 10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 분임토의도 뒤를 이었다. 지난해에 이어 열린 분임토의는 한 자리에 모이기 어려운 지역신문 종사자들이 고충을 나누고 대안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라는 점에서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편 이번 연수는 바지연 주최, 설악신문 주관,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으로 개최됐다. 이날 연수에서는 새로운 바지연 임원진 선출과 장기근속상·우수기자상 시상식이 열리기도 했다.

다음은 신임 임원진 명단. △회장 이영아(고양신문) △부회장 고영진(설악신문), 신문웅(태안신문) △감사 오공환(영주시민신문), 하병주(뉴스사천).

다음은 수상자 명단. △장기근속상 김봉애(한산신문), 정창영(옥천신문), 황영호(고성신문). △우수기자상 취재부문 최우수상 이창섭(해남신문)·우수상 김동이(태안신문)·장려상 유경종(고양신문), 한기원(홍주신문) △우수기자상 편집부문 최우수상 양용주(서귀포신문)·우수상 박누리(옥천신문)·장려상 박수진(용인시민신문),김은아(거제신문).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19호입력 : 2017년 11월 30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기획특집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7,922
오늘 방문자 수 : 18,536
총 방문자 수 : 4,057,977,45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