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후 06: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치·행정

경주 ‘희망농원’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공식 안건’ 채택

오는 19일 국무조정회의서 전반적인 사항 보고
고질 민원해결 정부 차원 관심 얻는 기회 될 듯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0일
↑↑ 천북 희망농원 항공사진/경주시 제공.

오는 19일 열릴 예정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 ‘천북면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이 공식 안건으로 오른다.
지난 40여년 동안 고질민원으로 남아 있던 희망농원 환경문제는 지난해 10월 국민권익위원회의 고충민원 현장 조정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었다.

경주시 관계자는 “19일 열리는 대통령 주재 국무조정회의에서 천북 희망농원 환경개선 사업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이 공식 안건으로 보고된다”며 “정부 차원의 관심을 얻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회의 배석기관’인 국민권익위는 과거 희망농원 강제 이주로 고통 받은 한센인들과 이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관계부처인 환경부와 농식품부 등은 환경개선에 필요한 국비 조기지원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권익위 주관으로 열린 관계기관 회의에서는 경주시를 비롯한 경북도, 농식품부, 환경부 등 4개 기관이 △폐슬레이트 철거 △노후 침전조 정비 △하수관거 정비 △집단 계사벽체·바닥 철거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폐슬레이트, 노후 침전조, 하수관거 등의 정비를 환경부가 맡기로 하는 등 큰 진전도 있었다.
하지만 집단 계사 벽체·바닥철거는 법적 근거가 없어 담당 부처 지정에 다소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주시는 19일 열릴 국무조정회의에서 국민권익위를 통해 대응 방향 보고와 함께 환경개선 소요예산 210억원 중 국비 117억원의 조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지난해 10월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기관조정을 위해 천북 희망농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희망농원은 시설 노후화로 집단계사 시설에서 나온 분뇨로 인해 주변 환경 훼손은 물론 인근 도시 포항시의 식수원인 형산강 수질오염 등이 우려됨에 따라 환경개선이 시급하다”며 정비에 필요한 국비 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당시 국비지원 요청은 △폐슬레이트 철거 56억원 △하수관거 정비 35억원 △노후 침전조 정비 25억원 △집단 계사벽체·바닥철거 94억원 등 210억원이다.

한편 희망농원은 정부의 보문관광단지 개발에 따라 1979년 천북면 신당3리 일대로 강제 이주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양계장 452동이 오래되고 낡아 환경이 열악한데다 재래식 정화조와 낡은 하수관로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등 환경 개선이 지급한 지역이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0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929
오늘 방문자 수 : 5,042
총 방문자 수 : 4,060,223,803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