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7 오후 05:04: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뇌와 손, 발, 입(펜필드의 뇌지도와 호문클루스 그림)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179호입력 : 2015년 02월 12일
↑↑ 손성화 경주시평생교육사협회 회장
ⓒ (주)경주신문사
아이큐하면 대한민국이다. 아시아지역의 아이큐는 평균 105점대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국가로는 아이큐가 106점으로 가장 높은 나라이다. 우리는 세계 기능올림픽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나라이었다. 우리는 머리가 좋아진다면 뭐든지 하는 부모들이 대다수다.

이는 머리가 좋은 것과 우수한 성적, 좋은 학교와 좋은 직장과 성공은 같다는 공식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풍토는 사교육과 우성학적 소수집단의 우대조치(우열반, 특수반, 특특반)등의 불공평한 교육현장을 양성하고 있다. ‘아이큐가 높은 의미가 없다’고 하는 학자들도 많이 있다.

“인간의 뇌를 우주에서 가장 복잡하다고 말하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뇌 기능을 몇 가지 IQ테스트만으로 측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늘 이상했다” 로저 하이필드박사가 말했다. 하지만 아직도 ‘누구의 아이큐가 얼마다’라고 하면 대단하다 등의 감탄사를 불러일으키고 포털사이트의 검색어 1위를 하는 관심이 많은 분야다.

이러한 ‘IQ 논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IQ의 한계와 문제를 넘어서기 위해 그간 EQ(감성지수), SQ(사회지수), CQ(창조지수)에 다중지능이론(MI: Multiple Intelligence)까지 선을 보였지만, IQ에 대한 맹신은 여전히 살아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우리민족은 높은 아이큐를 갖게 되었을까?

인간의 몸에는 관절로 연결되는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모든 뼈가 약 200개가 있는데, 몸의 골격을 이루고 근육을 지지하며 중요한 장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촉각과 붙잡는 기능을 하는 아래팔의 끝부분. 엄지손가락은 다른 손가락과 마주보고 있으며, 손의 뼈대에는 27개의 뼈가 있다. 양손에 57개의 뼈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직립 자세와 보행을 가능하게 하는 다리의 끝부분. 발의 뼈대는 26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다. 양쪽발의 뼈는 52개의 뼈가 있는 것이다. 손과 발의 뼈를 모두 합하면 109개의 뼈가 있는데 몸 전체의 뼈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처럼 손과 발의 관절을 움직이고, 직립보행을 할 수 있도록 뇌의 신경과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우리는 지구상에서 가장 젓가락을 잘 사용하는 민족이다.

아시아지역의 아이큐가 높은 이유 중 하나로 젓가락 문화를 이유로 들고 있다. 특히 지구상에서 우리는 쇠 젓가락을 사용하는 유일한 민족이다. 쇠 젓가락으로 콩을 줍고, 쌀알을 줍는 섬세한 민족이기에 우수한 문화와 기술을 창조할 수 있었다.

인간은 언어를 사용하면서 만물의 영장이 될 수 있었다. 소통의 수단으로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뇌의 기능이 발달 하였을 것이고 이러한 수단의 언어를 사용하기 위한 뇌세포와 연결된 감각, 운동신경의 영역도 중요함을 보여주고 있다.

↑↑ 펜필드의 뇌지도와 호문클루스 그림
ⓒ (주)경주신문사


와일더 펜필드의 뇌지도와, 호문클루스 그림<사진>을 보면 인간의 뇌와 연결된 감각신경과 운동신경의 중요도를 알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손과 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 가장 많은 신경세포가 존재하며, 뇌세포와 각각의 기능별로 매칭 되어서 연결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발의 뼈대는 26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다. 양쪽발의 뼈는 52개가 있는데 이처럼 발에도 많은 신경이 분포가 되어있다. 호문클루스의 그림을 보면 발도 뇌 발달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그려져 있다. 이는 유아기와 아동기에 야외활동 및 유산소 운동을 통하여 두뇌 발달에 힘써야 하는 이유이다. 그리고 입도 두뇌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그려져 있다. 이는 인간의 언어가 즉 대화가 두뇌발달애미치는 영향이 아주 크다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는 어린자녀들의 뇌의 발달에 맞는 교육을 해야 한다. 초등학교까지는 아이들의 뇌의 용량을 키워주는 교육법이 중요하다. 많이 운동하게 하고, 많이 생각하게하고, 많이 말하게 하는 교육법이 중요하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179호입력 : 2015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기획-정체성 잃은 경주공립미술관
경주오디세이
문화·행사
포토뉴스
기획특집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073
오늘 방문자 수 : 38,807
총 방문자 수 : 3,762,884,56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