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6 오후 08:1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칼럼 경주만평 정영택 목사가 띄우는 희망의 편지 독자기고
뉴스 > 사설

경주형 포스트코로나 대책 세워야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41호입력 : 2020년 05월 28일
경주의 문화관광업이 코로나19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지고 있어 경주시의 앞선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지역감염 사례가 줄어들면서 경주 방문객들이 늘어났지만 경주의 문화관광산업은 앞으로 더 큰 난관이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지난 3개월 동안 지역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이 큰 타격을 받았으며 특히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업종에서 피해가 컸다.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3월 경북동해안지역 실문경제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역 관광업계는 코로나19에 속수무책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주 보문관광단지 숙박객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95% 이상 감소했다. 지난해 3월 26만3000명에서 올해 같은 기간에는 1만1000여 명에 그쳤으며 외국인은 1만 명대에서 0명으로 줄어들었다. 펜션과 요식업 등이 큰 타격을 입었고 지역에서 문화관광예술분야에서 활동하단 관련종사자들은 최악의 상황에 처했다.

경주는 문화관광예술분야 관련업은 타 지자체와 달리 상징적인 의미가 있을 뿐만 아니라 많은 시민들의 생활의 터전이기도 하다. 따라서 경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됨에 따라 경주 현실에 맞는 공격적인 문화관광정책을 수립해야 할 때라 여겨진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이미 관광객을 맞이하는 준비를 마친 곳도 있다. 안동에서는 5월 중순부터 하회탈춤 상설공연에 들어갔으며 경북 예천에서는 작약축제가 열리는 등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로부터 다소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야외행사들이 열리거나 준비를 하고 있다.

문화관광예술분야는 경주가 갖고 있는 큰 자산이며 이를 지키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경주는 이들 지자체보다 앞선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본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코로나19는 우리 일상생활과 함께할 수밖에 없으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따라서 경주시는 중앙정부의 정책만 따라갈 것이 아니라 경주가 살 수 있는 ‘경주형 포스트코로나’ 대책을 서둘러 마련하길 바란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41호입력 : 2020년 05월 2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645
오늘 방문자 수 : 24,742
총 방문자 수 : 3,366,307,57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