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29 오후 07:12: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경주총선 시민이 주인이 되어야 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7호입력 : 2020년 02월 20일
제21대 4.15총선을 50여일 남겨두고 여야 출마준비자들의 공천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보수정당인 미래통합당이 강세지역으로 보고 있는 TK지역에 대해 현역 다선의원들의 공천 물갈이를 예고한 가운데 과거 총선보다 과도한 공천경쟁으로 인한 불·탈법선거 우려 또한 높아지고 있다.

특히 경주지역은 총선을 비롯한 각종 선거 때마다 공천을 앞두고 불·탈법선거가 많이 발생해 선관위를 비롯한 수사기관 등 관계기관의 철저한 감독과 공정한 수사가 요구되고 있다.

경주경찰서는 최근 4.15총선을 앞두고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준비해 24시간 선거범죄 단속 체제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수사상황실은 선거 관련 각종 신고 접수·처리, 우발상황 조치 등 24시간 선거사범 상황에 대비하는 체제를 유지하게 된다.

또 경주경찰은 단속 과정에서 철저한 중립적 자세를 견지하면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정당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하고도 강력하게 사법처리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선거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금품선거, 거짓말 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 동원, 선거폭력 등 5대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하게 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경찰 선거개입 의혹, 편파수사 시비 등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 과정에서 중립적 자세와 적법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했다. 이번 경주총선에서 공정선거를 위한 경주경찰의 역할을 기대한다.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불리는 선거는 국민이 선출직을 평가하고 선택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다. 그러나 작금의 우리나라 정당들의 정치행태를 보면 특히 이번 총선에서 정당과 정치인만 있고 정책도, 지방도, 국민도 없는 선거란 비판이 나올 지경이다. 선거 때만 되면 국민이 주인이라고 해놓고 막상 선거가 끝나면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정치인들의 행태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치러지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선택이 더더욱 중요할 수밖에 없게 됐다.

경주를 대표해 국회에 진출하는 일꾼을 뽑는 선거는 결국 시민들의 몫이며, 그 판단에 따라 지역의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이번 경주총선이 정책선거, 불·탈법 없는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이 모두 감시자가 되길 기대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7호입력 : 2020년 02월 20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236
오늘 방문자 수 : 6,226
총 방문자 수 : 2,539,153,93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