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3 오후 07:30: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조합장 당선자 조합의 본질적 가치 지켜라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81호입력 : 2019년 03월 14일
3월 13일 실시된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앞으로 4년간 경주지역 13개 조합을 이끌 조합장이 선출됐다.
‘조합은 공동으로 소유되고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사업체를 통하여 경제적·사회적·문화적 필요와 욕구를 충족시키고자하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자율적인 조직이다’ 1895년 결성된 국제협동조합연맹이 1995년 창립 10주년을 맞아 기념사에서 선언한 협동조합의 정의다.
우리 사회에 중요하게 자리 잡고 있는 협동조합은 1961년 농협법, 수협법이 제정되면서 농촌 중심의 농업협동조합과 수산업협동조합이 생겼고 이듬해인 1962년 산림조합이 조직됐다. 오늘날과 같은 조합장 직선제는 1988년 각 조합법 개정으로 각 단위 조합마다 제각각 직선제로 조합장을 직접 선출하게 된다. 그러나 지역에 있는 각 조합마다 조합장 선거일이 달라 선거관리에 어려움이 많았고, 조합원들의 조합장 선거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각종 불·탈법 선거는 전국적인 문제로 대두되기도 했다.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그동안 각종 불법선거로 얼룩진 과거 조합장 선거를 근절하기 위해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선관위가 맡았지만 정작 조합원들이 출마자들을 비교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없어 깜깜히 선거란 논란이 일었다. 후보들은 선거공보, 선거벽보, 어깨띠·윗옷·소품, 전화·문자메시지, 정보통신망, 명함으로 한정된 선거운동을 할 수밖에 없었다. 특히 병원이나 종교시설, 극장, 위탁단체 사무실 등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없었고, 대중 앞에서 연설이나 대규모 유세도 할 수 없었다. 후보자토론회는 근본적으로 차단됐다. 현 조합장 출신이 아닌 신진들은 13일간의 선거운동으로는 공약은커녕 얼굴을 알리기에도 턱없이 부족하다는 하소연을 쏟아 냈다.
선거는 후보자들의 정책과 향후 단체를 위하는 비전을 보고 판단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며 민주적이다. 특히 한정된 조합원을 대상으로 하는 선거는 조합원들이 후보자들을 충분히 알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하며 정책토론회 같은 절차는 반드시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합은 자발적 조직, 민주적, 자주적 활용을 지향하고 있다. 시대에 맞지 않는 선거법으로 조합의 장점을 규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발 빠른 법 개정이 요구된다. 그리고 이번에 당선된 조합장들은 조합이 지역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치적 운영이 아닌 조합원과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는 조합의 본질적 가치를 지켜주길 기대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81호입력 : 2019년 03월 14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문화·행사
경주오디세이
포토뉴스
건강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62
오늘 방문자 수 : 6,128
총 방문자 수 : 545,939,500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