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7 오후 03:24: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설

폭염대비 매뉴얼 조속히 마련하라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51호입력 : 2018년 07월 26일
↑↑ 이성주 편집국장
연일 계속되는 폭염이 이제 자연재난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전국적으로 온열환자가 수 천 명에 달하고 심지어 사망자도 10여 명이 발생할 정도로 올 여름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경주지역도 온열질환으로 쓰러진 환자가 처음 발생에 주위를 놀라게 했다. 22일 황오동 밭에서 일을 하던 김모(88) 씨가 고열과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전날에도 건천읍 금척리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의식을 잃고 고열로 쓰러져있던 김모(59) 씨를 발견해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천만다행으로 생명에는 지장은 없었지만 이제 폭염이 주민들의 목숨을 위협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

경주시도 찜통더위가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다음 달 말까지 폭염중점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 특보 발령 및 피해 발생시 신속한 대응과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폭염 대비 TF팀을 구성, 상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실시간으로 폭염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전 지역 경로당, 마을회관 등 194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하고 폭염 대비 행동요령 전파, 냉방기 점검과 온열질환자 감시체계를 강화했다. 또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마을건강파트너 자원봉사자를 투입해 3600여 취약가구와 경로당을 방문해 건강한 여름나기와 폭염대응 생활수칙 등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기상청은 8월 초순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 정도 장기간 폭염이 지속된다면 이제 폭염은 7~8월 한 번씩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최근 행정안전부가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정부차원에서의 폭염피해대응시스템을 서둘러 구축해야 할 때라 사료된다.

국민들은 과거 발생한 굵직한 재난과 대형사고 등을 목도하면서 정부와 국회의 사회 안전망 구축에 많은 불신을 갖고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 때에는 어떠했으며, 지진 발생했을 때 어떠했는가? 이제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는 끊어야 한다. 재난재해대비는 일이 터지고 나서 마련하는 것은 무용지물이다.

이제 우리나라도 폭염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게 됐다. 폭염피해가 없도록 관리, 교육, 대응 조치 등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서둘러 매뉴얼을 만어야 한다. 경주시도 정부차원의 정책에만 의존하지 말고 우리지역 여건에 맞는 자체 폭염피해 예방매뉴얼을 만들어 시민들이 폭염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51호입력 : 2018년 07월 26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네티즌의견 1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행사]
 2018 경주맘아랑베이비페어

8/16(목)~8/19(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 
[전시.공연]
 8월 봉황대뮤직스퀘어

매주 금요일 오후 8시/봉황대광장 
[전시.공연]
 김홍광 초대 개인전

8/13(월)~31일(금) 라우갤러리 
[건강]
 당신이 아는 간염은 어떤 병입니까?

간염, 제대로 알고 관리하자! 
[행사]
 아토피·천식 건강캠프

신청기간 7/24(화)~8/24(금) 
[행사]
 봉황대 보물찾기

매주 토요일(주간한정)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747
오늘 방문자 수 : 24,089
총 방문자 수 : 98,510,926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