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3 오후 05:21: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설

깨끗한 선거 지향하고 실현가능한 공약 제대로 살피자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42호입력 : 2018년 05월 24일
6.13지방선거 운동이 본격화되면서 경주시장 후보들 간에 상대 비방에 불법선거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어 이번 선거도 자칫 과열선거가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

최근 주낙영 후보 측은 최양식 후보 선거대책회의에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며 ‘관권선거’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주 후보 측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19일 최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공무원과 관변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최 후보가 공무원들과 관변단체 등을 비밀리에 조직적으로 총동원하고 있다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이번 공무원, 관변단체 관계자의 선거개입으로 사실로 드러났다”며 “최 후보는 한 점 의혹 없이 시민들께 소상히 보고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자 최 후보 측도 21일 반박자료를 통해 “주 예비후보 측의 관권선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날은 선거대책회의 자체가 없었으며 주 후보 측이 참석했다고 주장한 분들은 지지선언 등의 행위도 하지 않았으며 단순 방문자들이었다”면서 근거 없는 비방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등 맞불을 놓았다. 두 후보 간 논쟁여부를 떠나 공직선거법상 공무원들의 선거 개입은 중대한 선거법 위반이기 때문에 엄중히 처벌하고 있다.

여기에 최 후보 지지자가 최근 주 후보 부인의 부동산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해 논란이 재점화되는 등 양 후보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자치시대 그 지역이 발전하고 주민들의 삶이 좋아 지기 위해선 선거직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지방선거는 주민들이 주인이 되어야 하며 후보자는 주민들에게 자신의 정체성과 미래를 위한 비전을 내어 놓고 심판을 받는 과정이다.

그동안 몇 차례의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금품 및 향응제공, 상호비방 등이 점차 수그러드는 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여러 의혹은 퍼지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선거판에선 유권자들의 혜안이 대단히 중요하다. 좋은 후보를 가려내는 판단력이 필요하다. 공명선거는 결국 유권자들의 판단에 달려있다. 후보가 온당치 못한 과정 속에 당선된다면 결국 그 피해는 지역사회와 주민들에게 돌아간다.

정책선거만이 공명선거를 만들 수 있다. 준비되지 않은, 지역발전을 위해 고민하지 않은 후보를 분별하는 것은 공약에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많은 후보들이 표심을 잡기 위해 연이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그 중에는 실현 가능한 공약도 있지만 일부 공약은 선심성, 또는 지키지 어려운 공약도 발견된다.

5월 24~25일 후보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31일부터 6월 12일 자정까지 치열한 선거운동이 전개될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공약을 평가하고 선택하는 수준 높은 과정과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342호입력 : 2018년 05월 24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선거 공약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5,992
오늘 방문자 수 : 23,528
총 방문자 수 : 166,739,281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