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1-17 오후 06:52: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경주논단경주만사문화단상경주만평희망의 편지기자의 눈택시 안에서 보는 세상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
사설
전체기사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물 관리 전방위적인 노력 기울여야
이성주 편집국장 기자 / 1325호입력 : 2018년 01월 11일(목) 11:5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지난해부터 계속된 극심한 가뭄이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어 경주시의 물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연 강수량은 617mm에 그쳐 연 평균 1158mm 대비 절반에 불과해 올봄 농사를 걱정해야 할 지경에 이르고 있다.

1월 초 현재 지역 각 저수지 저수율도 48.4%에 불과해 평균인 81.6%에 비해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경주시민의 주 식수원인 덕동댐 저수율은 이미 43.5%로 떨어졌고, 관광 및 농업용수로 쓰이는 보문지도 36.7%에 그치고 있다.

각 읍면지역 주요 저수지도 예외는 아니다. 안강 하곡지는 43.4%, 서면 심곡지는 31.3%, 건천 송선지는 46.2%, 내남 박달지는 34.8%, 천북 성지지는 34.6%, 현곡 남사지는 40.6%에 불과해 올봄 농사철이 다가오면 물 전쟁이 우려될 지경이다.

최근 기상청 분석에 따르면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가 지난해 9월부터 평균보다 낮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 겨울 동안 약한 라니냐(해수면 편차가 -0.5℃보다 낮은 상태로 5개월 이상 지속되는 현상)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올해도 가뭄이 우려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라니뇨 현상이 지속되면 올 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낮고 강수량 또한 적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경주시는 계속되는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저수지 저수율을 높이기 위해 행정력을 쏟고 있다. 먼저 저수율 50%이하 저수지를 80%이상 채우는 것을 목표로 잡고 보조수원을 활용하고 있다. 또 준설공사를 확대시행하고 보조수원 시설을 보수·보강하는 한편 일부지역 특수작물 재배지에는 수막보온을 설치해 용수확보에 지장이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거듭되는 가뭄은 수원이 말라 하천까지 고갈시키고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5위의 물 부족국가다. 이제 치수(治水)는 국가적으로나 각 지자체에서도 가장 큰 난제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 경주시도 가뭄을 극복하기 위한 3대 운동인 저수, 절수, 용수개발에 대한 전방위적인 정책수립과 적극적인 추진을 서둘러야 할 때다. 절약형 변기 사용 추진과 물 절수기 도입, 빗물이용시설도 더 확충해야 한다. 또 한 번 사용한 허드렛물을 생활용수나 공업용수로 다시 쓸 수 있도록 하는 중수도를 설치해야 한다고 본다.

현재 경주시의 물 사정은 심각하다. 바닥을 드러내고 있는 저수지를 하천수나 관정수로 채우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경주시는 앞으로 다가올 물 부족을 극복하기 위해선 농업용수, 공업용수, 식수, 생활용수 등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에 대해 정확한 데이터를 토대로 종합적인 관리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시민들도 물 절약을 생활화 하는 지혜가 요구된다.
이성주 편집국장 기자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
시민이 뽑은 선출직 시·도의원은 ..
옥산서원 소장 ‘삼국사기’ 국보로..
경주 맛집멋집[9]-최상급 한우만 고..
한옥 건립·육성사업에 박차… 한옥..
최저시급 인상으로 변하는 근로 환..
홍준표 대표 경주 찾아 ‘TK 보수결..
경주시 인구 1년새 1549명 감소
[10]신라의 얼 찾아 한평생, 석당 ..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
최신뉴스
핫한 관광명소 ‘한국대중음악박물..  
경주북부시장 청년몰, 상권 형성 ..  
권석희, 배옥임, 강옥희 ‘3人전 3..  
김준홍 교수, 경북정책연구원 신임..  
경주소방서, 목욕장 일제점검  
경북도지사 도전 후보들 민심잡기 ..  
“지방분권 국민투표 지방선거에 ..  
2018 경주시 청소년 합창단 단원 ..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