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5:49: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기업 경기전망 ‘최악’

전분기보다 ‘13’포인트 하락, 5년간 전망치 최저 예상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12호입력 : 2017년 10월 12일
지역 제조업체들이 4/4분기를 최근 5년 중 기업하기 가장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 전망했다. 경주상공회의소(회장 김은호)는 지역 제조업체 58개사를 대상으로 4/4분기 기업경기전망(BSI)을 조사한 결과, 경주지역 기업들이 느끼는 전망치는 ‘54’로 전분기(3/4분기) ‘67’과 비교해 ‘1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5년간의 전망치 중 최저치다. 이처럼 경기전망치가 낮은 이유는 자동차 관련 산업에 편중된 산업구조 때문이다.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역에서 중국으로 수출하는 자동차 ·기계 업계는 생산량 감소 및 수금 지연으로 약 40% 매출 감소와 현대자동차 중국 현지공장 운영 중지에 따른 연쇄 피해 등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내부적으로는 현대·기아차 노조 파업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와 추석 휴무의 장기화로 인한 경영 난조 등 전체적으로 좋지 않은 상황이며 현대·기아차 노조위원장 및 집행부 선거로 인해 10월 말까지 파업은 없겠지만 선거 이후 파업이 재시작되고 장기화된다면 더 악화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자동차 관련 산업에 편중된 산업으로 자동차 시장이 타격을 입으면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거기에 자동차와 함께 철강 관련 산업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철강업계 역시 수입 물량 및 발주량 감소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고 지역 내수 철강업체는 높아지는 철강재 단가로 인해 영업 불이익 발생, 생산량 감소, 생산 지연 등의 문제들이 야기될 수 있다고 조사됐다.

경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경주지역 제조업체들이 국내·외 경제 상황으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실적 대비 전망치가 오른 것으로 보아 경주지역 제조업체들이 경영 활성화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대처와 함께 경기 부양 정책의 조속한 실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12호입력 : 2017년 10월 12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472
오늘 방문자 수 : 2,111
총 방문자 수 : 476,985,241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