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11-16 오후 04:31: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교육
전체기사
종합
학교소식
특집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교육 > 학교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2회 경주세계차문화축제’-천년고도 경주 차 향기에 빠지다
한국·중국·일본 3개국 56찻자리 참여
다양한 차와 차문화 함께 나눌 수 있는 축제 오는 23일 보문호반 일원에서
오선아 기자 / sa7024@naver.com1309호입력 : 2017년 09월 14일(목) 13:3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경주신문사


한·중·일의 그윽한 향이 담긴 차맛을 느낄 수 있는 ‘제2회 경주 세계 차문화 축제’가 오는 23일(토) 오전 10시 30분부터 보문호반 일원에서 열린다.

경주세계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김은호)가 주최하는 ‘경주세계차문화축제’는 한국·중국·일본의 다양한 차와 차 문화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축제다. 첫 행사인 지난해는 9.12지진 발생 후 다소 어수선하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열렸지만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로 지역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호평을 얻으며 입지를 다졌다.

올해도 차인들 뿐만 아니라 편하게 산책을 나온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보다 쉽게 차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보문호반’일원에 마련했다.

ⓒ (주)경주신문사


이번 축제를 위해 중국은 9개성에서 선발한 13개 팀이 참가한다. 팀별로 지역 유명한 차인이 2~3명씩 구성됐다. 백호은침, 주란홍, 모란백, 탄배 철관음, 동정오룡, 복주차, 팔선, 노백차, 안길백차, 야생백차, 말리화차, 송대점다, 무량산고수차, 양선홍차 등 각 지역마다 특색 있는 차를 선보이며, 장취호 시연 등 중국다예 시연을 즐길 수 있다. 일본은 3개 팀으로 전통 말차와 오키나와 전통차인 부꾸부꾸차 등을 선보인다.

한국은 아사가차관, 려원다례원 등 19개 차모임을 비롯해 총 40개 팀이 참가한다. 녹차, 말차, 보이차, 무이암차, 오미자차, 황차, 홍차, 국화차, 연차 등 한국·중국·일본의 차를 한국인의 입에 맞게끔 우려내 대접한다.

↑↑ 일본 말차시연.
ⓒ (주)경주신문사


그 중 1팀은 경주 출신 정종섭 국회의원이 참석해 지역민들과 관광객들 위해 찻자리(다도) 봉사를 한다. 신라복을 입은 팽주가 신라토기 차도구를 사용하고 고려시대 즐겨 마셨던 차를 연출하는 찻자리도 만날 수 있다.

이날 무대진행은 한국차 시연, 일본차 시연, 가야금 연주, 장취호 연출, 중국다예 연출, 대금 연주 순으로 이어진다.

이에 앞서 22일 저녁에는 아사가차관 1층에서 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경주를 찾은 중국과 일본 차인들을 환영하기 위한 행사가 열린다. 김성숙의 녹차시연, 윤지윤의 가야금 독주, 권보람, 권새롬, 권순겸의 말차시연에 이어 권미자의 노래, 박종현의 대금독주 진행 등 다양한 찻자리 시연과 공연을 선보이며 한·중·일 차인들을 위한 교류의 장이 마련된다.

↑↑ 중국 다예연출 장취호.
ⓒ (주)경주신문사


김이정 운영위원장은 “차는 차가 갖고 있는 정신으로 하여금 문화를 일으킬 수 있으며 그 문화를 성장시킴으로써 인성의 바탕이 되는 인간의 근본을 깨달아 가게 된다. 그것이 바로 차문화다”며 “한국 차 문화의 역사성을 부각시키는 이번 축제를 통해 경주의 차 문화 진흥과 함께 경주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 차 시연.
ⓒ (주)경주신문사


조직위원회는 ‘경주세계차문화축제’가 한·중·일 삼국의 다양한 차와 문화를 한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가장 경주다운 축제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

이번 차 문화 축제 참가를 위한 티켓은 보문 물레방아 앞 육부촌(경상북도관광공사) 뒷편 본부석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일반석 만원(3곳 찻자리 차시음) 로열석은 10만원(4곳 찻자리 차 시음).

문의 (054)741-1218.
오선아 기자  sa7024@naver.com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분양 늪’ 경주, 미분양관리지..
첨성대와 핑크뮬리의 궁합?
노인자살문제 소극적인 정책은 안된..
시각장애를 당당히 극복하고 유능한..
커피 한 잔 하실래요?
경주문화원, ‘남기고 싶은 경주 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세계문화유산의 득과 실, 주민은 떠..
‘동국대 미술학과 제36회 졸업작품..
최병준 도의원, 행감서 원전정책변..
최신뉴스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내년 4월달에 다시 만나요~’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