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1-17 오후 06:52: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사회
전체기사
종합
복지
특집
종교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시민은 안전한 경주를 원한다!
탈핵경주시민 등 시민단체, 지진 방재대채과 원전 중단 요구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18호입력 : 2017년 11월 23일(목) 11:1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월성원전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기자회견장 모습.
ⓒ (주)경주신문사


1년 여 사이 발생한 경주·포항 지진을 계기로 지역 시민들의 원전 가동 중단과 방재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탈핵경주시민 공동행동과 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와 시민들은 지난 20일 월성원전 즉각 중단과 방재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시민들은 “9.12 지진 이후 1년이 흘렀지만 아무 대비 없이 포항지진을 맞았다”면서 “포항지진은 경주지진과 비교하면 규모면에서 4분에 1 수준이지만 그 피해는 컸다. 만약 지난해 경주지진이 비슷한 조건에서 발생했다면 원전사고의 참상이 동반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9.12 지진 당시 냉각재 펌프 모터 회전기 고장, 밸브 고장의 삼중수소 누출 등 발전소 내 총 893건의 경보가 발생했다”면서 “포항과 비슷한 조건에서 경주지진이 발생했다면 원전 참사 가능성을 결코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원전 재난이 행정 부족으로 인한 인재라면서 방재교육과 관련법 강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월성원전 방사선비상계획 구역을 30km 이상 확대하고 시민이 상시 재난 방재 교육을 받게 해야 한다”면서 “공공건축물뿐만 아니라 민간건축물 안전진단과 내진 향상 방안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월성원전 주변 활성단층을 파악해 원전 사고의 공포를 줄이고 중수로 원전 4기는 조기 폐쇄를 검토하고 불필요한 건식저장시설(맥스터) 건설 계획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필혁 기자  dlvlfgur@hanmail.net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
시민이 뽑은 선출직 시·도의원은 ..
옥산서원 소장 ‘삼국사기’ 국보로..
경주 맛집멋집[9]-최상급 한우만 고..
한옥 건립·육성사업에 박차… 한옥..
최저시급 인상으로 변하는 근로 환..
홍준표 대표 경주 찾아 ‘TK 보수결..
경주시 인구 1년새 1549명 감소
[10]신라의 얼 찾아 한평생, 석당 ..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
최신뉴스
핫한 관광명소 ‘한국대중음악박물..  
경주북부시장 청년몰, 상권 형성 ..  
권석희, 배옥임, 강옥희 ‘3人전 3..  
김준홍 교수, 경북정책연구원 신임..  
경주소방서, 목욕장 일제점검  
경북도지사 도전 후보들 민심잡기 ..  
“지방분권 국민투표 지방선거에 ..  
2018 경주시 청소년 합창단 단원 ..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