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3 오후 05:21: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회

시민은 안전한 경주를 원한다!

탈핵경주시민 등 시민단체, 지진 방재대채과 원전 중단 요구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18호입력 : 2017년 11월 23일
↑↑ 월성원전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기자회견장 모습.
ⓒ (주)경주신문사


1년 여 사이 발생한 경주·포항 지진을 계기로 지역 시민들의 원전 가동 중단과 방재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탈핵경주시민 공동행동과 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와 시민들은 지난 20일 월성원전 즉각 중단과 방재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시민들은 “9.12 지진 이후 1년이 흘렀지만 아무 대비 없이 포항지진을 맞았다”면서 “포항지진은 경주지진과 비교하면 규모면에서 4분에 1 수준이지만 그 피해는 컸다. 만약 지난해 경주지진이 비슷한 조건에서 발생했다면 원전사고의 참상이 동반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9.12 지진 당시 냉각재 펌프 모터 회전기 고장, 밸브 고장의 삼중수소 누출 등 발전소 내 총 893건의 경보가 발생했다”면서 “포항과 비슷한 조건에서 경주지진이 발생했다면 원전 참사 가능성을 결코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원전 재난이 행정 부족으로 인한 인재라면서 방재교육과 관련법 강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월성원전 방사선비상계획 구역을 30km 이상 확대하고 시민이 상시 재난 방재 교육을 받게 해야 한다”면서 “공공건축물뿐만 아니라 민간건축물 안전진단과 내진 향상 방안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월성원전 주변 활성단층을 파악해 원전 사고의 공포를 줄이고 중수로 원전 4기는 조기 폐쇄를 검토하고 불필요한 건식저장시설(맥스터) 건설 계획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18호입력 : 2017년 11월 23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074
오늘 방문자 수 : 8,609
총 방문자 수 : 166,628,614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