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11-16 오후 04:31: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사회
전체기사
종합
복지
특집
종교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말라가는 저수지… 농작물 피해 우려
25일까지 비 안 오면 소류지 대부분 고갈
이성주 기자 / lsj@gjnews.com1298호입력 : 2017년 06월 22일(목) 11:3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계속되는 가뭄으로 지역 내 저수지들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현재 11.0%의 낮은 저수율을 기록하고 있는 내남면 박달지는 저수지 바닥 250여미터가 모습을 드러냈다.
ⓒ (주)경주신문사


계속되는 가뭄으로 경주지역 평균 저수율이 50%를 밑돌고 있어 농작물 용수공급이 우려되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강수량이 평년대비 48%에 그쳐 소규모 저수지 및 관정이용 농경지의 용수공급에 지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현재 경주지역 평균 저수율은 51.1%로 평년 63.7%에 비해 낮은 실정이다. 덕동댐은 67.2%, 보문지는 53.4%, 안강 하곡지는 31.8%이며 내남 박달지가 가장 낮은 11.0%를 기록하고 있다.

경주지역은 이달 25일까지 비가 오지 않으면 1만톤 이하 저수지 245개소(수혜면적 1156ha)의 저수율이 30%를 밑돌고 5000톤 이하 183개소(수혜면적 810ha)는 대부분 고갈될 것으로 보여 지하수 부족 및 농작물 피해가 속출 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보조수원 개발을 조속히 추진하고 동원·개발 가능한 수자원을 최대한 활용할 방침이다.
이성주 기자  lsj@gjnews.com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분양 늪’ 경주, 미분양관리지..
첨성대와 핑크뮬리의 궁합?
노인자살문제 소극적인 정책은 안된..
시각장애를 당당히 극복하고 유능한..
커피 한 잔 하실래요?
경주문화원, ‘남기고 싶은 경주 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세계문화유산의 득과 실, 주민은 떠..
‘동국대 미술학과 제36회 졸업작품..
최병준 도의원, 행감서 원전정책변..
최신뉴스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내년 4월달에 다시 만나요~’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