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7:5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정치

文 대통령, 안강 옥산리 방문

모심기 참여, 농민들과 새참 나누며 격려, 드론 비료살포, 무인 이앙기 시연 관심 보여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사진=이재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안강 옥산을 방문해 농민들과 함께 새참을 나누며 한해 농사 풍년을 기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한해 풍년을 기원하고 쌀 등 국민 먹거리 생산에 노력하는 농업인을 격려하기 위해 안강읍 옥산3리를 찾았다.

오전 10시 30분경 안강 옥산3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과 함께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경주시 농업현황을 보고 받았다.

[사진=이재욱 기자]


이후 옥산3리 이완덕 농가의 논에서 모를 심는 이양기에 탑승해 직접 모를 심었으며 농업용 드론을 활용한 비료 살포와 함께 무인 자율주행 이양기 시연도 관심있게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농업의 기계화와 무인화를 통해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과 확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 심기 행사 후 옥산리 주민들과 국수와 막걸리 등의 새참을 나누며 농민을 격려하기도 했다.

[사진=이재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옥산마을은 2014년 농어촌 현장 체험 활동을 통해 인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농어촌 인성학교로 지정된 곳이다. 이곳에서는 전통예절 체험과 다도, 천연염색, 떡메치기, 유과·조청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은 체험할 수 있으며 옥산서원 등의 유적을 활용한 예절교육 운영 등을 통해 연 방문객 9000여명과 700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또한 마을 인근에는 옥산서원(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권고)과 정혜사진 13층 석탑(국보 40호), 삼국사지(국보 제322-1호) 등 보물 200점이 산재해 살아있는 농촌 체험과 함께 수많은 문화재도 볼 수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방문한 옥산리에는 민주당 지지자들이 환영의 현수막을 내거는 반면 다른 시민은 문 대통령을 향해 경주에 약속한 공약을 실천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설 경주에 원자력해체연구기관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531
오늘 방문자 수 : 2,960
총 방문자 수 : 1,463,822,71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