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2 오전 10:31: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난뉴스

경주 문화특별시 승격 추진운동 점화

경주발전협의회, 각계에 건의서제출
12월 대선공약 채택 주력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02년 08월 15일
문화재보호에 따른 경주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주발전 전략의 한 방안으로 거론되던 '경주를 문화특별시로 승격시키자'는 운동이 지역의 한 민간단체에 의해 본격 추진된다.
경주발전협의회(회장 황윤기. 전국회의원)는 최근 경주문화 특별시 승격추진 계획 건의서를 한나라당을 비롯한 각정당과 경주시등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문화특별시 승격 추진 논의는 90년대 후반 지역내 일부 교수들에 의해 처음제기됐으나 그동안 경주시와 경주경실련, 경주지역출신 국회의원등이 주로 고도보존특별법 제정운동에 주력하는 바람에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었다.
그러나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일부 시장후보들이 수년째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한채 지지부진하고 있는 특별법 제정운동을 대신하는 방안으로 문화특별시 승격 추진운동을 제안하면서 새롭게 주목받았다.
이번에 경주발전협의회의 문화특별시 승격추진운동은 오는 연말 16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주요 정당의 대선공약으로 채택하는데 초점을 맞춘것이어서 향후 전개과정이 특히 주목받고 있다.

■ 왜 문화특별시인가?
문화특별시로 승격하면 경주시민들의 삶은 달라지고 경주시의 발전은 보장되는가? 그런만큼 30만 시민의 현안으로 중요한 것인가?
이에대한 경주발전협의회의 신념은 확고하다. 100% 달라진다는 것이다.
경주발전협의회는 경주가 세계문화유산 지정 2개지구, 문화재 296점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제일의 문화관광자원을 갖춘 지역이지만 예산, 인력의 부족으로 효율적 관리가 불가능하고, 관광수용시설부족으로 관광객증가또한 한계점에 도달한 현실을 주목한다.
따라서 특별시로 승격될 경우 중앙정부의 직접개입으로 예산확보가 용이하고, 경주시와 경북도, 중앙정부를 거쳐야 하는 복잡한 절차대신 행정절차가 간소화되어 중앙정부 주도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역발전이 가능해 진다며 이의 관철을 위해 지역민의 공감대를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 특별시 승격은 가능한가?
그러나 경주발전협의회의 구상대로 문화특별시 승격운동이 순탄하게 진행될지 그리고 실제로 특별시로 승격시킬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전망은 현재로서는 지극히 불투명하다.
경주발전협의회는 경주시와 경주지역 출신 국회의원등과 협의가 진행 되는대로 학계, 경제계, 행정기관등과 합동으로 문화관광특별시 지정의 필요성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하여 시민들에게 이 운동의 정당성을 확산하다는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지역내 시민, 사회단체등 각계 각층을 총망라하는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한뒤 대통령 선거에서 주요정당들이 반드시 선거공약으로 채택할수 있는 시민운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정치권, 행정기관의 반응은 시큰둥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주발전협의회에서 건의서를 보냈으나 지역출신 2명의 국회의원들의 반응이 아직까지 전무하고, 경주시에서는 실무자들이 향후 추진계획정도를 파악해 간 수준이라는 것.
한마디로 현재까지는 이에대한 별다른 의지를 보이이 않고 있다는 것이다.
경주지역 시민, 사회단체들이 선뜻 나서줄지에 대한 전망도 밝지못하다.
지방자치제도가 본격 실시된이후 지역발전을 위해 경마장 사수운동, 태권도 공원유치, 이와비슷한 고도보존법 제정운동등에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했던 경험은 곧장 이들 단체 구성원들에게 패배주의로 연결됐고, 당연히 예전과같은 폭발적인 시민들의 참여는 어렵지 않겠냐는 회의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경주발전협의회는 행정기관, 특히 경주시가 이 운동에 적극 앞장서 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분위기다.
추진운동을 장기적으로, 지속적으로 펼치기 위해서는 적지않은 예산이 소요될것이고, 이런일을 일개 민간단체가 주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이다.
황윤기 경주발전협의회장은 “재정적인 한계이외에도 구체적 실행계획등 각종 계획을 비전문가집단인 민간단체에서 맡아서 추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경주시의 장기적인 이익을 도모한다는 차원에서 경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30만 시민의 의견을 집약하고, 또 문화특별시 승격을 관철해 나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줘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고도보존법 제정운동이 시민들의 무관심속에 수년간 제자리를 맴돌면서, 경주의 장기발전대안에 대한 시민들의 무관심이 증폭되고 정부에 대한 불신이 점증하고 있는 현실에서 경주발전협의회의 문화특별시 승격 추진운동이 지역발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시민사회에 전반에 지역발전의 희망의 불꽃을 되살리는 불씨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02년 08월 15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문화·행사
건강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953
오늘 방문자 수 : 25,015
총 방문자 수 : 545,058,38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