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3-16 오후 08:03: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피플 교육 문화 지난뉴스 2022 선거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대릉원’ 오는 5월부터 무료 개방한다

관람료 관련 개정안 추진 등 행정절차 진행
동문 설치 완료, 천마총 앞 매표소 3월 설치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연간 100만명 이상이 찾는 대릉원이 이르면 오는 5월부터 무료 개방된다.
경주시는 동부사적지, 황리단길 등 주요 관광지와 도심을 잇는 대릉원을 무료로 개방하기 위한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대릉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이었던 2021년에도 108만1410명이 입장할 만큼 경주를 대표하는 사적지다.

무료 개방으로 황리단길과 동부사적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대릉원을 통해 도심권역으로 보다 쉽게 유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는 지난 2021년부터 대릉원 무료 개방을 위해 문화재청과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러면서 대릉원 정문과 북문 등 2개 출입문 외 대릉원 동편에 출입문을 추가로 설치를 완료했다. 경주쪽샘 방향 돌담길에 출입문인 삼문을 지난해 9월 착공해 공사를 마무리했다.

또 대릉원 무료 개방의 일환으로 천마총 매표소 설치를 오는 3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대릉원 관람료 무료를 골자로 한 ‘경주시 사적지관람료 징수 및 업무위탁 관리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추진 중이다.

개정안은 오는 3월 경주시의회 소관 상임위에 상정될 예정으로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현행 성인 3000원, 12세 이하 어린이 1000원의 대릉원 관람료가 모두 폐지된다.

다만, 대릉원 내 천마총은 문화재 보존과 관리 효율을 위해 관람료(성인 2000원, 청소년 1000원, 어린이 500원)를 징수한다는 방침이다.

대릉원 무료 개방은 개정안이 확정 후 오는 5월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한편 경주시가 2020년 12월 9일부터 16일까지 실시한 ‘대릉원 개방에 대한 시민의견 조사’에서 응답자 2357명 중 적극 찬성 913명, 찬성 429명 등 총 1342명(56.9%)이 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인문학산책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807
오늘 방문자 수 : 11,352
총 방문자 수 : 5,886,808,04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