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3 오전 11:0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경주 방폐장, 방폐물 반입중단 1년 만에 ‘재개’

월성원전 방폐물 503드럼, 21일부터 3일간 인수-원자력연구원 발생 방폐물은 인수 않기로 결정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24호입력 : 2020년 01월 23일
↑ 공단은 21일부터 월성원전 방폐물을 인수했다. 사진은 운반 차량들이 인수 검사시설 앞에서 입고를 기다리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의 방사능 분석오류로 중단됐던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의 경주 방폐장 반입이 지난 21일부터 재개됐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하 공단)은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월성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폐기물 503드럼을 인수했다.

경주 방폐장이 방폐물을 인수한 것은 2019년 1월부터 반입이 중단된 지 1년여 만이다. 이번 방폐물 인수를 시작으로 공단은 국내 원자력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방폐물 4000여 드럼을 올해 연말까지 인수할 계획이다.

하지만 원자력연에서 발생하는 방폐물은 인수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 같은 조치는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가 지난달 17일 개최한 회의에서 의결했다. 당시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와 원자력연 방폐물 분석오류 재분석 결과를 보고받고 원전 방폐물에 대한 처분사업 재개를 의결했다. 반면 원자력연에서 발생하는 방폐물은 재발방지대책이 실행되는 시점까지 인수할 수 없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방폐물 반입 중단과 재개까지는···
경주 방폐장의 방폐물 반입 중단 시점은 지난해 1월. 2018년 원자력연은 방폐장으로 인계한 중·저준위 방폐물 2600드럼 중 945드럼에서 방사능 분석오류가 있었다고 발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경주시 민간환경감시기구, 경주시의회, 양북면 주민들은 원자력연 방폐물 분석오류, 해수유입 등 방폐장 현안사항이 해결될 때까지 방폐물 반입과 처분중단을 요구했다.

공단은 방폐장 안전성 우려에 대한 경주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방폐물 인수·처분을 중단하고, 지난해 1월부터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운영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민간환경감시기구와 주민들이 추천한 지역인사 5명, 감시기구 4명, 경주시 1명, 전문가 4명, 사업자 5명 등 19명이 참여해 전체회의 11회, 전문가회의 10회, 현장조사 6회 등을 실시했다.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6월 원자력연이 20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으로 인도한 방폐물에 대한 조사 결과 2600드럼 중 2111드럼에 기재한 일부 핵종 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원안위가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원자력연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 처분농도 제한치 이내였으며, 원전 방폐물 척도인자는 한수원이 사용 중인 값이 유효했다.

특히 공단은 원안위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10월 방폐장에 반입된 원자력연 방폐물의 방사능을 다시 한 번 검증하는 과정을 거쳤다. 원자력연 방폐물 중 10드럼을 분석해 처분농도 제한치를 재확인한 것.

재검증 참관과 분석에는 경주시의회, 민간환경감시기구, 민관합동조사단 방폐물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원자력연 방폐물의 방사능 재검증을 진행한 결과 경주 방폐장 처분농도 제한치의 최대 0.52% 이내로 방폐장 안전에 미치는 영향은 없었다.

특히 공단은 지역수용성 확보를 위해 10월 두 차례 재발방지 대책을 주민들에게 설명한 것을 비롯해 12월엔 양북면 복지회관에서 원자력연 방폐물 10드럼의 방사능 분석 결과와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를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공단은 국가 방폐물 최종 처분기관으로서 책임을 갖고, 향후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예비검사 확대, 교차분석, 검사역량 강화를 약속했다. 또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장기적으로 방폐물분석센터를 설립해 직접 핵종분석을 수행하고 방폐물 검사기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지난 연말 민간환경감시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방폐물 핵종분석 오류사건 재발방지대책 이행을 약속했다”며 “방폐물관리 전담기관으로서 안전한 방폐물 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24호입력 : 2020년 01월 23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356
오늘 방문자 수 : 17,831
총 방문자 수 : 2,617,976,712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