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4 오후 08:16: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2020 경주 지역문화재 활용사업-문화재 활용 통해 경주 문화재 의미와 가치 알아가요

지역민 문화향유 기회 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32호입력 : 2020년 03월 26일
경주시는 지난해 2019 지역문화재활용사업에서 ‘서원네비게이션 타고 떠나는 시간, 공간, 인성여행’과 ‘경주남산 5감(感) 힐링체험’등 향교·서원 부문과 전통산사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 지역문화재활용사업은 지역에 있는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개발해 지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에 도움되고자 기획됐다. 우수한 콘텐츠로 선정된 2020 경주지역문화재 활용사업, 미리 만나보자.

#21c 글로벌 리더 양성 新화랑 풍류체험

2020 생생문화재 사업으로 선정된 ‘21c 글로벌 리더 양성 新화랑 풍류체험’은 삼국통일의 원동력이 됐던 화랑정신을 배움으로써 우리 문화재의 가치를 되살리고 문화재에 대한 보존의식 고취를 위해 (사)신라문화원 문화재보존활용센터에서 기획했다.

국보 제25호 태종무열왕릉비와 사적 제177호 진흥왕릉, 도기념물 제19호 서악서원이 자리한 선도산 일대에서 마련되는 이 프로그램은 △탐방(김인문묘-태종무열왕릉-진흥왕릉-김유신장군묘) △화랑캠프(죽궁체험, 화랑&원화복, 화랑풍류(공연) 등) △배울거리(세속오계로 본 나의 인생 오계 꾸미기) △화랑예법(다례, 영웅화랑 이야기) 등으로 진행된다.

‘21c 글로벌 리더 양성 新화랑 풍류체험’을 통해 (사)신라문화원 문화재보존활용센터는 경주라는 기존의 인식에서 화랑이라는 세부 주제로 새로운 역사적 호기심 유발 및 지루한 역사관광의 인식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전환점을 제시하고 있다.

문의는 신라문화원 홈페이지 www.silla.ok.kr 및 전화 054)774-1950.

#서원에서 배우는 21c 문화리더십

2020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선정된 ‘서원에서 배우는 21c 문화리더십’은 인성교육의 대표적 장소로 활용되는 서원의 현대적 활용을 통해 전통문화와 현대문화가 접목하는 고품격 문화체험 공간을 재정립하고자 (사)신라문화원에서 마련했다.

사적 제154호 옥산서원과 보물 제413호 경주 동락당, 경북기념물 제19호 서악서원과 함께 진행되는 ‘서원에서 배우는 21c 문화리더십’에서는 △음풍농월(입소식, 배향인물탐구, 다도생활예절 한시와 국악의 만남, 달밤힐링 트레킹) △유유자적 선비체험 △유네스코세계유산 옥산서원 △타지역 서원탐방 등이 진행된다.

(사)신라문화원은 전문 강사들과 함께 유교문화의 전통사상과 주요 인물을 탐구하면서 충·효·예의 정신을 체험하고, 서원에 배향하는 인물탐구 등을 통해 서원을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교육·인성함양의 대표적 장소로 개발하고자 한다.

문의는 신라문화원 홈페이지 www.silla.ok.kr 및 전화 054)774-1950.

#천년경주, 향교사랑

2020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선정된 ‘천년경주, 향교사랑’은 향교의 교학 및 전통문화 체험, 지역 관광 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 파급효과 도모하기 위해 경주향교에서 기획한 사업이다.
경북도 유형문화제 제191호인 경주향교와 보물 제1727호 경주향교 대성전과 함께하는 ‘천년경주, 향교사랑’은 △유교문화체험 관광객 대상 향교스테이 체험 △경주향교 전통혼례 체험 △선현유적 답사프로그램 △음악회 등으로 구성돼 있다.

경주향교는 ‘천년경주, 향교사랑’ 프로그램을 통해 경주 관광 자원 활용을 통한 시민참여 기회 확대 및 체험하는 복합관광 전환으로 관광수요 창출에 기여, 전통문화에 대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기록하고 보존함으로써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보전해가고 있다.

문의는 경주향교 홈페이지 www.hyanggyo.kr 및 전화 054-775-3624(유림회관).

↑↑ 경주문화재야행.
#경주문화재야행(셔블 밝긔다래 밤드리노닐다가!)

2020 문화재야행 활용사업으로 선정된 ‘경주문화재야행’은 경주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및 체험프로그램으로 경주문화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중요민속자료 제27호 경주 최부자댁 일원에서 진행되는 ‘경주문화재야행’은 천년고도의 야경을 즐기며 다양한 체험과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로 야사, 야로, 야설, 야화, 야경, 야숙, 야시, 야식 등 8개의 야(夜·밤)를 테마로 펼쳐진다.

경주문화원은 ‘경주문화재야행’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고품격·맞춤형 문화유산 활용 진흥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확대하고 문화재와 한옥이 조화를 이루는 경주 교촌한옥마을을 우리나라 대표 야행명소로 부각시켜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문의는 경주문화원 홈페이지 www.gjucc.or.kr 및 전화 054-743-7182.

#경주남산 5감(感) 힐링체험

2020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선정된 ‘경주남산 5감(感) 힐링체험’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경주남산의 가치와 의미를 알리기 위해 경주문화유산활용연구원에서 기획했다.

국보 제312호 경주남산칠불암 마애불상군과 보물 제199호 경주남산신선암 마애보살반가상과 함께 남산 일원에서 펼쳐지는 ‘경주남산 5감(感) 힐링체험’에서는 △찾아가는 산사문화재 5감(感) 체험 △동화 읽어주는 할머니 △부처님 손바닥(수인의 의미알기) △숲속 꼬물이(생태계 체험) 등 인문학적 정신유산과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전통산사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미를 체험·공연·답사 등의 형태로 국민이 누리는 고품격 산사문화 프로그램이다.

경주문화유산활용연구원은 ‘경주남산 5감(感) 힐링체험’을 통해 현대인이 선호하는 테마형 관광 상품으로 개발해 경주의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 이에 따른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으며 지난해 2019 지역문화재 활용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문의는 경주문화유산활용연구원 홈페이지 www.컬처메이커.com 및 전화 054-773-2988.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
2020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으로 선정된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는 경제사회 양극화 심화에 따라 한국식 자본주의 모델인 경주 최부자의 ‘상생정신’을 부각시키기 위해 (사)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에서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지난 2년간 생생문화재 부문에서 선보여왔다.

국가민속문화재 제27호 경주 최부자댁 일원에서 펼쳐지는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에서는 △과객을 후하게 대접하라(최부자댁 유형문화와 정신문화를 함께 느낄 수 있는 한옥민박과 연계한 1박2일 연계프로그램) △사방 백리 안에 굶는 사람 없게하라(활인당 재현을 통해 최부자가 실천한 나눔의 방법) △과거를 보되 진사이상 하지마라(역사와 문화의 현장인 최부자댁에서 다양한 체험으로 각자 소질과 적성을 키우고 인성을 함양) 등의 세부프로그램이 구성돼 있다.

(사)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는 경주 최부자댁이 가훈으로 실천한 육훈의 실천정신을 교육과 공연, 전통문화체험 등으로 아우르는 복합형 프로그램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그 정신을 배우고 체험하고 발전시켜 현대적 가치로 승화하고 향유하면서 우리문화에 대한 이해와 가치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문의는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홈페이지 www.choibuja.or.kr 및 전화 054-760-7880.

한편 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몇몇 지역문화재활용사업이 잠정연기 중에 있다. 향후 일정은 각 시행기관 홈페이지 및 전화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32호입력 : 2020년 03월 26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957
오늘 방문자 수 : 27,279
총 방문자 수 : 2,618,017,11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