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6 오후 08:1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정순임 명창, 국가무형문화재 ‘흥보가’ 보유자 인정

문화재청 26일 인정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판소리 명창 정순임(78) 씨가 국가무형문화재 ‘흥보가’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문화재청은 26일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흥보가)’ 보유자로 정순임 씨를 인정했다.

정순임 보유자는 7세부터 어머니이자 판소리 명창인 고 장순애(장월중선/1925~1998)에게서 소리를 배워 판소리에 입문했다.
이후 박록주(1905~1979) 전 보유자의 계보를 이은 박송희(1927~2017) 전 보유자에게 흥보가를 이수했으며, 2007년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흥보가 보유자로 인정돼 지역 내 판소리 전승 활동에 힘써 왔다.

또 장석중(거문고 명인, 외증조부), 장판개(판소리 국창, 외조부), 정경호(아쟁산조, 남동생), 정경옥(가야금병창, 여동생) 등 4대에 걸쳐 국악의 후진양성을 위해 노력해온 우리나라의 유일무이한 국악 명가 후손이다.
두루 균형 잡힌 발성과 가창 능력에서 최고의 기량을 구사하고 있으며, 전승 활동 실적과 교수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판소리(흥보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의 다섯 바탕 중 하나로, 소리꾼의 재담과 해학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정순임 명창은 동편제 계열의 흥보가를 전승하고 있다.

판소리 다섯 바탕은 춘향가, 심청가, 흥보가, 수궁가, 적벽가 등이다.

주낙영 시장은 “지역 전통문화의 위상을 한껏 드높인 이번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어려운 현실에서 사라져가는 우리의 전통문화를 전승보존하고 있는 무형문화유산 전승자의 사기를 진작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6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645
오늘 방문자 수 : 24,642
총 방문자 수 : 3,366,307,47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