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대규모 폐선 부지 효과적 활용방안 모색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6호입력 : 2019년 11월 28일
새로운 철도 노선 개발과 선형 개량 등으로 발생되는 철도 폐선부지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개최됐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철도 폐선부지의 효율적 활용 방안’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지난 21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었다.

현재 철도 폐선부지는 4월 기준 전국적으로 연장 901.8km에 달하며, 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6.2배에 해당하는 1800만㎡를 넘어서고 있어, 폐선부지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날 토론회는 박준 한국산업관계연구원 선임연구원, 성찬용 국립한밭대 교수, 성종상 서울대 교수, 이상건 국토연구원 박사, 염철호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박사, 김헌국 경주시 폐철도활용사업단장 및 국토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등이 참석해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례 및 유형분석,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철도 유휴부지 활용’을 주제로 발표한 한국산업관계연구원 박준 선임연구원은 각 지역마다 특성이 분명하고 상이하므로 다면분석을 통해 적정한 활용방안을 도출, 실질적인 지역경제 발전과 시민을 위한 활용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밭대학교 성찬용 교수는 2015년부터 시행 중인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토지계약방식, 사용용도, 사업비 등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현 법·제도 상의 문제점을 제시하고 장기적인 활용방향 및 국가예산지원 대책 등을 제안했다.

김석기 의원은 “전국적으로 새로운 노선 개발, 철도 선량개량 등으로 발생될 폐선부지를 얼마나 잘 활용할 수 있는지가 향후 화두로 떠오를 것”이라며 “철도 폐선 등 유휴 부지를 성공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경주시는 2021년 동해남부선과 중앙선 복선화가 완료되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긴 80.3㎞의 폐선이 발생된다”며 “앞으로 경주에 발생할 대규모 폐선 부지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경주시를 비롯한 여러 부처와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6호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170
오늘 방문자 수 : 19,310
총 방문자 수 : 1,553,007,91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