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전국 최초 출범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가 쟁점, 환경단체 반발 몸싸움까지 이어져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6호입력 : 2019년 11월 28일
↑ 지역실행기구 출범식이 열리는 월성원전 감시센터 진입로에 주민들이 환경단체 출입을 막기위해 도로를 봉쇄했다.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 핵연료 정책 재검토 추진을 위한 지역주민 의견수렴기구 ‘월성원전소재 지역실행기구’가 지난 21일 전국에서 처음으로 출범했다.

월성원전지역 의견수렴을 주도할 실행기구는 의견수렴전무가와 시의원, 원전소재 주민, 시민단체 등 10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회의에는 2명이 불참한 채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위원장 선임을 시작으로 지역실행기구 일정 등이 논의됐으며 김남용 양북면 발전협의회 회장이 지역실행기구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 실행기구 중단을 요구하는 환경단체 회원.

-환경단체 반발, 몸싸움까지

월성원전소재 지역실행기구 출범을 앞두고 경주와 울산, 포항 등지의 환경단체가 집회를 열고 출범을 반대하고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2시 경주와 울산 등지의 환경단체가 경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출범 반대를 요구했다. 이들은 “지원금보다 주민 안전이 우선이다”면서 “졸속공론화를 중단하고 재검토위원회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경주시청 앞 집회가 끝난 뒤 지역실행기구 출범식이 열리는 월성원전감시센터로 이동해 출범 반대를 주장했다.

이들은 지역실행기구 출범식이 열리는 감시센터 진입 과정에서 출범을 지지하는 지역 주민과 충돌을 빚었다. 그 과정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지역실행기구 위원 등이 시민단체를 뚫고 펜스를 뛰어넘는 상황도 이어졌다.

출범식에 참석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정정화 위원장은 “이게 공론화냐라는 목소리를 들으면서 가슴이 아팠다”며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는 원안위에서 결정을 내리고 추진하면 된다. 그럼에도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는 것은 지역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것이다. 공론화의 의미는 다양한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수렴하는 것으로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출범식에 참여하려는 지역실행기구 위원과 이를 막으려는 환경단체가 대립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출범 왜?

월성원전소재 지역실행기구가 울진, 영광 등 원전 소재 5개 지역 가운데 최초로 출범한 것은 임시저장시설(맥스터) 확충 때문이다.

경주는 다른 지역과 달리 월성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을 두고 있다. 이 맥스터 포화가 임박한 가운데 적기 내 맥스터 확충 여부가 결정되지 못할 경우 월성 2~4호기 안정적 운영이 어렵기 때문이다.

↑↑ 주낙영 시장이 펜스를 넘고있다.

지역실행기구 출범에 참석한 주낙영 시장도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가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주 시장은 “임시저장시설이 2021년 말이 포화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건설 여부가 2020년 초까지 이뤄져야 한다”면서 “지역실행기구 주요 의제인 발전소 내 임시저장시설 확충 여부에 대한 결정이 적기에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실행기구가 지역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지역과 국가발전을 위한 합리적 정책결정 플랫폼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6호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170
오늘 방문자 수 : 18,162
총 방문자 수 : 1,553,006,76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