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1 오후 03:49: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에너지

월성1호기 영구정지 허가안 ‘일단 보류’

원안위, 감사요청 상태 지적에 추후 논의키로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1일
월성1호기 영구 정지 허가안이 보류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109회 회의를 열고 ‘월성1호기 영구 정지 운영변경허가안’을 상정해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일부 위원들이 국회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가 요청된 상태로, 의결을 연기하자는 의견을 내 안건 의결을 다음 회의로 미뤘다.

자유한국당 추천 비상임위원인 이병령·이경우 위원 등은 “국회에서 감사가 요청된 상황에서 월성1호기 영구정지 허가안을 상정한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며 “만일 감사를 통해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원안위의 영구처분 자체가 무효화 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엄재식 위원장은 “월성1호기 운영 변경 허가 안은 추가 논의를 진행키로 하고, 한수원 관계자에게 의견을 듣는 기회도 갖겠다”며 안건 심의를 마무리했다.

작년 6월 한수원은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했고 올해 2월 원안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원안위는 지난달 27일 열린 회의에서 KINS로부터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심사결과를 보고 받았다.

또 엄재식 위원장은 지난 7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안위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의 영구 정지에 대한 심의를 11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원안위 회의에서 운영변경 허가안이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여부 11일 결정될 듯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03
오늘 방문자 수 : 26,828
총 방문자 수 : 1,370,191,43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