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1 오후 03:49: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뉴스 > 손진은 시인의 詩間

엿장수 원효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09호입력 : 2019년 10월 09일

엿장수 원효


                                                       전인식


골목길에서 한 사내 떠들어 댔네
무슨 소린지 알아듣지 못한 나
빈병과 헌책, 고장난 선풍기를 들고 나갔네
그 사내 보이질 않고
사금파리 하나에 골목길이 환하였네

멀리 내 사는 마을까지 찾아와
고래 고래 외쳐던 까닭 몰라
텔레비전 보는 온종일이 허전하였네

혹, 그가 찾아다닌 것이
못 쓰는 물건들이 아니라 어디에도 쓸모없는
내 마음은 아니었을까
프로야구 중계방송이 끝난 저물녘에서야
간신히 생각 하나 건져 올렸네

고장난 마음은 생각지도 못하고
못 쓰는 물건들만 들고 뛰어나갔던 어리석음들이
한꺼번에 노을빛으로 몰려들었네
가슴팍에서는 씁쓸함들이 박수를 쳐대는 소리
비웃는 소리 들리는 듯하였네

눈 베일 뻔했던 사금파리 하나가
세상 환히 밝히는 태양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지며
컴컴한 어둠 속으로 날 감금시켰네

가위소리 끊어지지 않던 그날 밤
검은 하늘에 뜨는 검은 해를 보았네



-오늘, 내 앞에 원효의 가위소리가 들리는 이유는?
↑↑ 손진은 시인
전인식의 시들은 지금 눈과 귀 앞의 사물과 현상, 소리들의 외피 넘어 근저를 꿰뚫고 나아가게 하는 힘과 깨달음이 있다. 사실 진리는 어디 깊은 곳에 숨겨져 있지 않다. 우리 주변에 있으면서 그 본래의 모습을 언뜻언뜻 비치다 사라진다. 그것도 그것을 보고 듣는 사람에게만 말이다. 그것이 “먼저 간 사람이 뒷사람/그리움을 그리움으로 불러/지붕 하나 방 한 칸/한 마을 다시 만들어 살아가는 마을”(「공동묘지」)을 직관하는 힘이다. 그는 경주라는 곳을 일러 “죽은 사람들이/밤마다 걸어나와/살아 있는 사람들을 가르”치지만, “가르쳐도 금방 까먹고/오래된 것들 위에 열심히 덧칠을”하면서 “다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일이라” 변명을 해대는 공간이라고 한다(「경주」). 놀라운 일이다. 그의 시집 『검은 해를 보았네』에는 이런 깨달음의 환한 세계가 군데군데 펼쳐져 있다.

‘나’는 골목길에서 떠들어대는 한 사내의 음성을 듣고는 “빈병과 헌 책, 고장난 선풍기” 못 쓰는 물건들을 들고 뛰쳐나간다. 그러나 그 사낸 보이지 않고, 사금파리 하나만 골목길을 다 담고 있다. 이런 엇갈림이 이 시를 추동하는 힘이다. 문제는 텔레비전의 소리와 빛, 그 날름거리는 물(物)이 눈알과 몸을 사정없이 지지고 빨아들이는 시간에 그 사내가 나타났다는 점이다. 그 사건이, 바꾸어야 할 것은 “못 쓰는 물건”이 아니라 “고장난 마음”이라는 노을빛 회오(悔悟)로 이어지며 또 하나의 자아가 현실적 자아를 비웃는 소리(“가슴팍에서는 씁쓸함들이 박수를 쳐대는 소리”)를 듣게 하는 것이다.

보이는 것만이 보이는 것이 아닌 것을. “사금파리 하나에 골목길이 환하”고 “사금파리 하나가 세상 환히 밝히는 태양”이 되는 순간이다. 그 사금파리 하나는 원효가 들어가고 나오는 통로이고, 내게는 예지의 빛이다. 허나 나의 이런 환한 순간은 오래 지속될 수 없는 것. 그래서 시적 자아인 나는 “가위소리 끊어지지 않던 그날 밤/검은 하늘에 뜨는 검은 해를” 아아, 나를 포함한 미망(迷妄)에 가득한 현생의 어두움을 오오래 보는 것이다. 그것이 진여(眞如)로 가는 단초이니까 말이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09호입력 : 2019년 10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03
오늘 방문자 수 : 25,272
총 방문자 수 : 1,370,189,882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