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1 오후 03:49: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에너지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여부 11일 결정될 듯

원안위 회의에 영구 정지안 안건 상정
지역경제 침체 우려의 목소리도 나와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9일
↑↑ 월성 1호기 영구 정지안을 심의 의결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가 오는 11일 열린다. 사진은 월성 1호기 전경.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오는 11일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 영구 정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11일 열리는 위원회 회의에서 월성 1호기에 대한 ‘영구 정지안’을 심의 안건으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엄 위원장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안위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보고했다.

이번 회의에서 안건이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지난해 6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했고, 올해 2월 원안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원안위는 지난달 27일 열린 회의에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으로부터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심사결과’를 보고 받았다.

KINS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 1호기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함에 따라 영구정지 후에도 원전이 안전하게 유지·관리될 수 있는지 기술심사를 벌여왔다.

원안위는 11일 KINS의 심사결과, 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위원회 견해를 토대로 원자력안전법상 허가기준을 충족하는지 판단해 영구 정지안을 심의·의결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탈원전 정책을 강조해 온 정부 기조를 감안하면 이번 심의에서 영구 정지가 의결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판단이 지배적이다.

이로 인해 월성 1호기 영구 정지에 따른 지역자원시설세 및 법정지원금 감소와 일자리 감소 등 지역경제 침체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03
오늘 방문자 수 : 25,381
총 방문자 수 : 1,370,189,99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