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후 05:35: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에너지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이상 없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2018년 조사결과 발표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월성원자력본부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에서 이상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환경방사능 조사 용역을 맡은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13일 월성스포츠센터 2층 강당에서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조사 설명회’를 가졌다.

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 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발표했다.

연구소는 2018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포함 총 788개 시료의 방사능농도를 조사 분석했다.
또 월성원전 인근마을인 양남면 나아리, 나산리, 읍천1·2리, 양북면 봉길리 등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2018년 4월과 10월 주민관심시료 9종 44개 시료도 채취해 분석했다.

조사결과 주민관심시료인 읍천1리 음용수에서 최대로 검출된 삼중수소 10.4Bq/L를 연간 섭취한다고 가정했을 때 유효선량은 일반인 선량한도인 1mSv/yr의 약 1만분의 2(0.0137%)로 인체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원전인근 표층토양, 하천토양, 해수, 어류 등에서 미량이 검출된 세슘137(Cs-137)은 과거 대기권 핵실험 등에 의해 전국에서 검출되는 수준으로, 원전가동 영향은 아닌 것으로 밝혔다.

월성원자력 주변 방사선환경조사 및 방사선환경영향평가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에 따라 월성원자력 자체에서 매년 인근 지역의 1800여개 환경 시료를 채취·분석하고 있다.
신뢰성 확보를 위해 지역대학인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가 830여개 시료를 독립적으로 분석해 지역주민들에게 발표하고 있다.

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신뢰성 있는 주민설명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092
오늘 방문자 수 : 27,524
총 방문자 수 : 1,197,632,077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