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7 오후 06:18: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최종편집 : 2019-11-17 오후 06:18:57
출력 :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애(乃)’…신라 사람들이 저승으로 가는 소리
보언에 대한 이해 없이는 향가를 알 수 없다. 향가를 향가답게 하는 가장 핵심적인 것이 보언이다. 이번 편에서도 보언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3회에 걸쳐서 보언을 이야기함은 보언을 알지 못하고 향가를 이해..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무시무시한 백댄서와 코러스가 등장하는 향가
초대받은 자, 보언을 모르면 향가의 진실에 다가설 수 없다 오늘은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쓰고자 한다. 이 글을 쓰고 있는 필자는 연구 도중 놀랐고 글을 읽을 독자들은 읽는 도중 놀랄 것이다. 그러나 믿는 것이..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7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후배위 체위 기술을 가르치시던 공주님
보언은 반드시 필요한 향가의 핵심 보언은 향가를 다시 보게 한다. 보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를 전해 드리고자 한다. 조금 거시기한 이야기다. 향가를 연구하다 보면 그 속에 노골적인 섹스이야기가 있..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31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8]향가는 그 시대 뮤지컬 대본이었다
향가제작법의 핵심, 보언(報言)이란 것이 있었다. 서라벌 하늘에 불길한 혜성이 나타나고 국경에는 왜군이 쳐들어오는 일이 벌어졌다. 혜성은 불길한 징조였다. 놀란 왕실이 ‘융천사’라는 승려를 불러 위기의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17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여러 입은 쇠를 녹인다
7. 많은 사람이 부르게 하기 삼국유사에는 향가는 유행가처럼 많은 사람이 부르게 해야 한다는 제작법이 기록되어 있다. 이야기의 시작은 동해 바닷가였다. 남편을 따라가던 수로부인이 용에게 납치되어 바..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09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향가는 인간과 신을 연결하는 은밀한 암호문
1글자 2역할, 향가문자는 암호문이었다. 암호문이란 관계된 사람만 그 내용을 알지, 다른 사람은 알지 못하도록 트릭을 써둔 문장이다. 경주 땅에 암호문자가 있었다. 향가문자다. 제작자들은 자신들의 소원을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04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잠자리에 배고픈 수로부인을 되찾아라
5. 향가 제작 제3법칙 소원을 비는 문자가 없다면 향가가 아니었다. 수로부인 이야기는 감포 앞바다 어장과 같았다. 거기에서 월척급 향가 제작법들을 낚아 올릴 수 있었다. ‘소원 빌기’, ‘많은 사람이 부르..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9월 26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4]향가제작 제1·2법칙
한자의 뜻으로 적는다 / 우리말 순서로 배열한다 향가 제작법을 알려면 신라인들이 문장을 어떠한 방식으로 썼는지 알아야 한다. 난 5월 23일 경상북도 발 기사 하나가 서울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울진 성..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9월 19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3]향가는 일종의 연극대본
현재의 향가풀이는 일본의 고대문자 해독법이었다. 인류에게 어느 날 집단 기억상실이라는 사건이 생겼다고 하자. 그날 이후 1500여년이 흐른 미래인들이 우리가 쓰던 핸드폰을 동굴 속에서 발견했다. 기능도,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9월 05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사라져버린 향가 제작법을 찾아서
2. 이름 속에 숨겨둔 뜻 수로부인과 노옹의 이름 속에 숨은 적나라한 바람기 행여나 감치거논 아제나 아지메 있으면 손잡고 동해바다 헌화로에 가볼 일이다. 수로라는 사모님이 1000년도 더 전에 높은 자리 발령..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8월 29일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사라져버린 향가 제작법을 찾아서
이번호부터 모두 14편에 걸쳐 향가의 새로운 해석법을 내놓은 김영회 선생으로부터 향가를 해석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향가학계에서 처음으로 ‘향가를 만드는 방법’을 본지 독점으로 공개한다. -편집자주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8월 23일
1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913
오늘 방문자 수 : 33,256
총 방문자 수 : 1,463,700,75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